•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ETF에 매달 분산투자하길”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 조언
파이낸셜뉴스 | 2021-01-21 21:35:05
박현주 미래에셋금융그룹 회장(왼쪽 두번째)이 21일 유튜브 채널 미래에셋 스마트머니에 참석해 출연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적립식으로 매월 분산 투자하는 전략이 중요하다. 미리 준비하지 않으면 가난해질 수 있다."

박현주 미래에셋금융그룹 회장(사진)이 주린이들에게 던진 조언이다.

박 회장은 미래에셋금융그룹이 21일 진행한 유튜브 방송 '스마트머니'에 출연해 "금융에 대한 실용적 지식을 얻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직접 투자를 경험하는 것"이라며 "다만 한 종목만 사지 말고 ETF에 매달 분산투자를 하면 안전하게 투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3040입장에서도 편안한 노후를 준비하기 위해서는 연금투자에 나서야 한다"며 "적립식으로 장기투자에 나서지 않을 경우 가난해질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유망 ETF와 관련해서는 신사업 성장섹터와 글로벌ETF를 꼽았다.

박 회장은 "유대인들은 어릴때부터 금융교육이 철저하지만 우리의 현실은 그렇지 않다"면서 "금융교육은 어릴때부터 중요하다. 최근 주린이의 주요 축으로 떠오른 대학생들도 마이크로소프트 등 평소 관심이 있는 기업에 대한 성공스토리와 기업 혁신변화를 잘 읽어봐야 한다"고 말했다.

자산 포트폴리오내 장기, 분산투자의 중요성도 잊지 않았다.

박 회장은 "20대가 자산관리에 젊었을 때부터 나서는 것은 바람직하다. 그러나 방법을 잘 택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미국은 개인들의 주식 투자 비중이 50%에 달하지만 한국의 경우 아직 18%밖에 안된다"며 "철저한 분산, 장기투자에 근거한 주식투자에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kakim@fnnews.com 김경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