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KT '무전통신' 파워텔 매각…디지털 플랫폼 전환 잰걸음
한국경제 | 2021-01-23 01:55:35
[ 이승우/차준호 기자 ] KT가 무선통신 관련 계열사인 KT파워텔을 매각한다.
구현모 KT 대표가 취임 이후 추진해온 그룹 사업재편의 일환이다.

KT는 22일 KT파워텔을 국내 영상보안 솔루션 전문기업 아이디스에 매각한다고
발표했다. KT가 보유한 KT파워텔 지분 전량 44.85%를 406억원에 넘기는 조건이
다.

KT파워텔은 산업용 무전기(TRS)를 핵심 사업으로 하는 KT의 계열사다. 2010년
매출이 1270억원에 달했지만 통신시장이 LTE, 5세대(5G) 이동통신으로 바뀌면서
매출이 지속적으로 감소했다. 스마트폰 대중화로 무전통신 필요성이 줄면서 1
270억원까지 올랐던 매출이 627억원(2019년)으로 떨어지는 등 침체를 겪어왔다
. 직원 숫자는 140여 명이다.

KT파워텔은 지난해 9월 주력사업을 무선통신에서 사물인터넷(IoT)으로 전환하겠
다는 비전을 내놓기도 했다. 현재 서비스 중인 통신형 데이터 차량용 단말기,
디지털 운행 기록계, 위치관계 서비스 등을 기반으로 IoT 전문기업으로 거듭나
겠다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전환 중인 KT가 ‘선
택과 집중’을 위해 KT파워텔 매각을 최종 결정한 것으로 해석된다.

KT파워텔 매각을 시작으로 KT의 본격적인 사업재편이 이뤄질 전망이다. 그동안
계열사를 매각한 사례가 여러 차례 있었지만 렌터카 사업 등 비통신 영역이 대
부분이었다. 통신 사업을 담당하는 회사를 매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구현모 대표는 작년 10월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통신사를 넘어서는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전환하겠다는 비전을 내놓고 그룹 전반의 구조개편을 예고했
다. 작년 11월 T커머스 사업자인 KTH와 모바일 쿠폰 사업을 하는 KT엠하우스를
합병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12일에는 엔지니어링 전문 그룹사인 KT이엔지코어
의 사명을 KT엔지니어링으로 바꾸면서 사업구조를 바꿀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

이번 매각을 계기로 KT의 구조개편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미디어, 커머스, 모
빌리티 등 신사업 분야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인수합병(M&A)과 분사, 계열사 정
리 작업 등이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KT의 44개 계열사 가운데 30여 곳은 비
통신 계열사다.

이승우/차준호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