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SK 최태원ㆍ포스코 최정우 1년여 만에 회동… 협력 논의 여부 주목
이투데이 | 2021-01-28 20:27:06
[이투데이] 안경무 기자(noglasses@etoday.co.kr)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1년여 만에 회동한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29일 포스코 포항제철소를 방문해 최정우 회장과 함께 봉사활동을 실시할 예정이다.

두 사람의 만남은 2019년 12월 이후 처음이다. 당시 최태원 회장이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포스코의 행사에 참석해 사회적 가치를 주제로 특별 강연에 나선 바 있다.

재계의 눈은 두 회장이 봉사활동 외에 사업 관련 협력을 논의할지에 쏠린다. SK와 포스코는 친환경차와 수소 관련 사업을 강화한다는 점에서 공통점이 있다.

SK그룹은 SK이노베이션을 통해 전기차 배터리 사업을 키우고 있다. 최근에는 SK㈜를 통해 전기차 등 미래 모빌리티의 필수 부품인 실리콘카바이드(SiCㆍ탄화규소) 전력 반도체 시장에 진출했다.

포스코 역시 친환경차 제품ㆍ솔루션 통합 브랜드인 '이 오토포스'(e Autopos)를 선보이며 수소전기차용 금속분리판과 이차전지 소재용 양ㆍ음극재 등의 개발과 판매에 주력하고 있다.

SK㈜는 수소 사업과 관련해 지난달 '수소 사업 추진단'을 신설하고 수소의 생산, 유통, 공급을 아우르는 밸류체인(가치사슬)을 운영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포스코 역시 2050년까지 수소 500만t 생산체제를 구축해 매출 30조 원을 달성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한 바 있다.



[관련기사]
K바이오, 코로나 위기에 글로벌 의약품 생산기지 부상…기회 잡는 삼성·SK
[종합2보] '개인별 백신 선택' 불가…접종 기관 통해 '간접 선택'만 가능
정세균 총리 "SK-LG 소송 우려" 한마디에…합의 급물살 타나
나신평 “이마트, SK와이번스 인수 신용도 영향 제한적”
SK하이닉스, 반도체 호실적에… 기본급 400% 성과급 지급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