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금감원, 사모펀드 판 기업은행 제재 수위 결정 못 해…다음 달 5일 재개
이투데이 | 2021-01-28 21:51:05
[이투데이] 문수빈 기자(bean@etoday.co.kr)



금융감독원이 라임과 디스커버리 펀드 등 사모펀드를 판매한 IBK기업은행에 대한 제재 수위를 결정하지 못했다.

금감원은 28일 오후 2시부터 제3차 제재심의위원회(제재심)를 열고 기업은행과 디스커버리자산운용에 대한 검사 결과 조치안을 상정해 심의했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다음 달 5일 회의를 재개하기로 했다.

비대면으로 열린 제재심은 법률 대리인을 포함한 회사 관계자들과 검사국의 설명을 듣고 심의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제재심은 오후 8시쯤 마무리됐다.

기업은행은 2017년부터 2019년 디스커버리US핀테크글로벌채권펀드와 디스커버리US부동산선순위채권 등을 6792억 원 규모로 판매했으나 미국 운용사가 펀드 자금으로 투자한 채권을 회수하지 못해 914억 원의 환매를 지연했다. 기업은행은 또 대규모로 환매가 중단된 라임자산운용 펀드도 294억 원가량 팔았다.

이날 제재심에 앞서 금감원은 이달 초 기업은행에 징계안을 사전 통보했다. 징계안에는 김도진 전 기업은행장에 대한 문책 경고 이상의 중징계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은 다음 달 열리는 제재심에서 기업은행과 경영진에 대한 제재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금감원은 우리은행, 신한은행, 산업은행, 부산은행, 하나은행 등 사모펀드 사태에 연루된 제재심을 3월 내로 진행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직접 쓴 다짐문 발표한 지성규 행장…"실효성 있는 소비자보호 실천"
금감원 ‘부실 사모펀드 판매’ 김도진 전 행장에 중징계 통보
‘사모펀드 사태’ 부실 감독 논란에도…‘年3000억 분담금’ 내라는 금감원
양향자 "사모펀드 사태 징계, 금융 개혁 드라이브 시작"
[포스트코로나 M&A]② 사모펀드, 풍부한 ‘실탄’으로 올해 더 강해진다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