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WHO "각 보건당국, 코로나 장기후유증 눈여겨봐야"
파이낸셜뉴스 | 2021-02-25 22:11:06
마스크를 쓴 시민이 영국 런던 정경대 인근의 '뒤집힌 세계'라는 지구본 작품 앞을 지나가고 있다. 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세계보건기구(WHO) 유럽사무소는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이후 장기 후유증을 겪고 있는 환자들의 호소에 귀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건당국이 이들의 증상을 통해 코로나19 감염의 장기적인 영향을 파악해야 한다는 취지다.

24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한스 클루게 WHO 유럽지역국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감염 후 회복과 장기적인 결과를 이해하려면 감염 후유증을 겪고 있는 환자들의 목소리를 경청해야 한다"면서 "모든 보건당국의 우선순위"라고 말했다.

앞서 미 CNN은 팬데믹 사태가 1년 이상 계속되면서 감염 후 몇 달간 피로와 두통은 물론 기억 상실, 집중력 저하, 위장 장애, 근육통, 심계항진 등의 후유증을 겪는 사람이 많다고 보도했다. 감염 전 건강 상태와 관계없이 당뇨병에 걸린 사람도 있었다.

전문가들은 후유증이 '2차 팬데믹'이 될 수 있다고도 경고하고 있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이날 기준 1억 1317만5869명, 누적 사망자 수는 251만605명이다.


camila@fnnews.com 강규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