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속보] '미나리',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더 가까워진 오스카상
한국경제 | 2021-03-01 12:17:29
한국계 미국인 리 아이삭 정(정이삭) 감독의 영화 ‘미나리’가 미국
골든글로브에서 최우수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미국 양대 영화상으로 손꼽히
는 골든글로브는 '아카데미(오스카상) 전초전'으로 불린다. 해외 각종
시상식에서 상을 휩쓸고 있는 '미나리'는 골든글로브 영예를 안으며
미 아카데미 수상 기대도 커지고 있다.

골든글로브를 주관하는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는 2월 28일(현지시간) 열
린 제78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 수상작으로 '미나리'를
선정했다.

'미나리'는 1980년대 희망을 찾아 미국 아칸소로 이주한 한인 가정의
미국 정착기를 담은 영화로 정 감독의 자전적 경험을 바탕으로 만들었다. 정 감
독은 시상식 수상소감 영상을 통해 영화에 함께 한 배우와 스태프들, 가족에게
감사를 표했다.

영화는 한국계 미국인인 정 감독이 쓰고 연출했고, 배우인 브래드 피트가 설립
한 플랜B가 제작한 미국 영화다. 다만 한국어가 주로 사용돼, 대화의 50% 이상
이 영어가 아닌 경우 외국어 영화로 분류한다는 HFPA 규정에 따라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올랐다.

'미나리'는 덴마크의 '어나더 라운드', 프랑스-과테말라 합작
의 '라 요로나', 이탈리아의 '라이프 어헤드', 미국-프랑스 합
작의 '투 오브 어스' 등과 경쟁한 끝에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영화는 한국계 미국 배우 스티븐 연과 한국 배우 한예리, 윤여정 등의 열연이
빛났다. 윤여정은 현재까지 26개의 여우조연상을 받았고, 오는 4월 아카데미에
서도 여우조연상 후보로 주목받고 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