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LG신설지주 새명칭 ‘LX’ 되나?…관련 상표 90건 출원
이투데이 | 2021-03-04 19:21:05
[이투데이] 권태성 기자(tskwon@etoday.co.kr)



LG그룹에서 계열 분리해 오는 5월 출범 예정인 LG신설지주(가칭)의 명칭으로 ‘LX’가 거론된다.

4일 업계에 따르면 LG그룹 지주사는 지난 2일 특허전문 법인을 통해 특허청에 ‘LX’ 상표와 이미지 90건을 출원했다.

업계는 이번 특허 출원을 놓고, 구본준 고문의 신설 지주를 위한 사전 작업이라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고(故) 구본무 LG 회장의 동생인 구본준 고문은 LG그룹의 장자 승계 전통에 따라 현 구광모 회장의 LG그룹에서 계열 분리할 예정이다.

LG신설지주는 3월 주주총회를 거쳐 5월 공식 출범한다. 신설지주는 △LG상사와 △실리콘웍스 △LG하우시스 △LG MMA 등 4개 회사를 자회사로 거느린다. △LG상사 산하의 판토스는 손회사가 된다.

LG신설지주의 새 사명과 관련해 아직 구체적으로 확정된 것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LG그룹의 계열 분리는 1990년대부터 이어져 왔다. 4대에 걸쳐 LIG손해보험ㆍLB인베스트먼트ㆍ아워홈ㆍLS그룹ㆍGS그룹ㆍLF그룹 등이 분리한 바 있다,



[관련기사]
LG, 여성 사외이사 확대… (주)LGㆍLG유플러스도 선임
방통위 “LG유플러스, 긴급구조 위치정보 품질 개선 필요”
현대차-LG에너지솔루션, 코나 8만여 대 리콜 비용 합의
[종합] 현대차-LG엔솔, 코나 리콜 비용 '4 대 6' 분담…최종 3 대 7 될 듯
[종합 2보] 현대차-LG엔솔, 코나 리콜 비용 '4 대 6' 분담…최종 3 대 7 될 듯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