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현대건설기계, 신흥시장 수주 2배 급증…3개월간 2700여 대 수주
이투데이 | 2021-03-07 10:27:05
[이투데이] 이주혜 기자(winjh@etoday.co.kr)



현대중공업그룹의 계열사인 현대건설기계가 카타르 등 신흥시장에서 대규모 건설기계 수주를 잇달아 따내며 매출 확대에 대한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현대건설기계는 최근 중동 카타르, 중남미 콜롬비아에서 각각 굴착기 56대, 굴착기 및 '백호로더' 40대 등 총 104대의 건설장비를 수주했다고 7일 밝혔다.

현대건설기계는 이번 계약을 포함해 2월 말까지 최근 3개월간 신흥시장에서만 총 2698대를 수주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1181대)보다 수주량이 128% 늘었다.

앞서 현대건설기계는 지난해 12월 인도네시아 석탄광산을 시작으로 아프리카의 수단 금광, 브라질 철광석광산 등 지역에서 꾸준히 장비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중동과 동남아, 중남미 등 지역에서는 최근 원유와 철광석 등 원자재 가격의 상승에 힘입어 건설기계 판매가 늘어나며 코로나19 이후 침체했던 시장이 반등하고 있다.

이는 원자잿값 상승으로 광산개발이 활발해지고, 고유가 상황에서 중동 산유국의 SOC(사회간접자본) 투자가 재개되면서 굴착기 등 관련 건설기계 수요가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광물자원공사에 따르면 최근 철광석, 구리 가격이 지난해 2월 말과 비교하면 60~90% 급등했으며, 국제유가(WTI)도 배럴당 60달러를 돌파하는 등 원자재 가격 상승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현대건설기계 관계자는 “신흥시장에 적합한 현지 맞춤형 장비개발과 고객밀착형 서비스 강화를 통해 향후 판매량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현대건설기계, 머신컨트롤 적용 '자율굴착기' 출시
현대중공업지주, 현대글로벌서비스 프리IPO로 8000억 원 투자 유치
현대중공업지주, 두산인프라코어 인수 본계약…“글로벌 ‘탑티어’ 목표”
현대중공업지주, 지난해 영업손실 5971억 원…액면분할 실시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