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작년 광명ㆍ시흥 논밭 산 10명 중 4명이 서울 사람
이투데이 | 2021-03-07 12:33:06
[이투데이] 박종화 기자(pbell@etoday.co.kr)

경기 광명ㆍ시흥지구(광명ㆍ시흥신도시)에서 지난해 매매된 논밭 중 약 40%를 서울 거주자가 매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명ㆍ시흥지구 토지거래허가구역(광명시 광명동·가학동·노온사동·옥길동, 시흥시 과림동·금이동·무지내동)에서 지난해 신고된 전(田)ㆍ답(畓) 거래 중 매매가가 10억 원 이상인 거래는 36건이다.

공유인을 포함한 그 매수자는 89명으로 이 중 서울에 주소지를 두고 있는 사람이 34명(38.2%)였다. 광명ㆍ시흥시 거주자(28명)보다도 많다. 이번에 광명ㆍ시흥신도시 예정지에서 농지 투기 의혹이 불거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도 대부분 서울 강남이나 경기 판교신도시 등 외지에 주소를 두고 있다.

이 같은 현상은 허술한 투기 방지ㆍ농지 관리 정책을 반영하고 있다. 현행법상 농지 대부분은 경작 계획을 담은 '농지 취득 자격증명'을 발부받아야 취득할 수 있지만 실제론 외지인이 대거 농지를 쓸어담고 있어서다.

토지거래허가구역 밖에서도 외지인 투자 바람은 거세다. 올 1월까지 광명시와 시흥시에서 매매된 토지 5만9730필지 가운데 1만1467필지(19.7%)를 서울 거주자가 사들였다.

부동산 시장에선 광명시와 시흥시 일대가 신규 택지 후보지로 꾸준히 거론되면서 외지인 수요가 유입된 것으로 분석한다.



[관련기사]
광명시흥ㆍ부산ㆍ광주에 10만호 공급…‘공급 속도’가 집값 안정 판가름
야당 'LH 투기 방지법' 발의…임직원 부동산 거래 공개 의무화
'투기 의혹' 얼룩진 광명ㆍ시흥신도시… 커지는 '원점 검토론'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