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단독]간암 말기 50대男 고독사…2주만에 발견
머니투데이 | 2016-01-06 05:08:00
[머니투데이 이재윤 기자] 혼자 살던 50대 남성이 간암으로 숨을 거뒀지만 사망 2주 뒤에 발견됐다.

5일 서울 송파경찰서와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간암 말기였던 이모씨(53)는 지난 4일 오후 10시40분쯤 마천동의 한 주택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발견 당시 이씨는 부패가 상당히 진행 돼 있었으며 경찰 등은 2주 전에 사망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씨는 외상을 입지는 않았으며, 텔레비전과 형광등, 전기장판도 모두 켜 두고 담요를 덮은 채로 숨을 거뒀다. 주민들은 평소 술을 먹고 밖에서 자주 볼 수 있었던 이씨가 1개월 전부터 보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2012년부터 친누나 소유의 해당 주택에서 홀로 4년 가량 거주했으며 택시 기사 일로 생계를 유지했다. 이씨는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어 재산 압류를 당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웃들은 지난해 31일부터 이씨의 집 앞 복도에서 불쾌한 냄새가 났으나, 불도 켜져있고, 텔레비전 소리도 나고 있어 사망을 의심하진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웃들은 이씨가 매일 술을 먹었으나, 오고가며 인사를 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한 이웃은 "복도에서 생선 썩는 냄새가 났다"며 "이씨 집의 불과 TV가 켜있어 사람이 있는 줄 알았고, 사망했으리라곤 생각치도 못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씨가 간암으로 병사한 것으로 보고 관련 수사를 진행 하진 않을 방침이다.






이재윤 기자 mton@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