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언론사별 뉴스

'방법' 김도윤 죽음→엄지원 각성, 안방극장 피바람 예고
한국경제 | 2020-02-18 09:06:03
‘악귀’ 성동일의 저주로 김도윤이 끔찍한 죽음을 당하고 이에 엄지
원이 각성하며 안방극장에 불어 닥칠 피바람을 예고했다. 엄지원-정지소가 성동
일을 파멸시킬 운명공동체 공조를 본격화하게 된 과정이 심장 쫄깃하게 그려지
며 1초도 눈을 뗄 수 없는 강렬한 흡입력이 시청자들을 압도했다.

지난 17일(월)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방법’ 3회는 케이블, IPTV
,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가구 평균 3.7%, 최고 4.3%를 기록했다. tvN 타깃
2049 시청률은 평균 2.0%, 최고 2.3%를 기록하며 뜨거운 반응을 이어갔다. (닐
슨코리아 제공/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이 날 방송은 진종현(성동일 분)이 인간에서 전대미문의 악귀가 된 과정을 담아
내 안방극장에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다. 10년 전 백소진(정지소 분)의 모친 석
희(김신록 분)의 내림굿으로 인해 진종현의 내면에 악귀가 깃들게 된 것. 특히
“사람이고 개새끼고 짖어 대기는”이라고 나지막이 읊조리며 자신
을 향해 짖어대는 개를 벼랑으로 던지는 진종현의 섬뜩한 모습은 악귀로 새롭게
태어난 진종현의 또 다른 시작을 알리며 보는 이의 뒷머리까지 쭈뼛서게 만들
었다.

이렇게 저주로 얽힌 진종현, 백소진의 악연과 함께 진경(조민수 분)은 언제 다
시 엄습할지 모르는 백소진의 저주를 대비하기 시작했다. 진경은 진종현에게 모
든 물건을 외부로 유출되지 않게 하라며 단속함은 물론 절대 기운을 쓰면 안 된
다고 당부했다. 특히 “그 만년필 뚜껑 가지고 있는 놈이 방법사한테 사주
한 놈이야. 그 놈이라고”라며 만년필 뚜껑의 주인을 쫓으라고 지시하는
등 백소진을 잡기 위한 본격적인 악의 추격이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간담 서늘한
공포를 자아냈다.

그런 가운데 장성준(정문성 분)의 후배 양진수(김도윤 분)가 진종현에 의해 사
망, 포레스트 내부 비리 제보자 민정인(박성일 분)을 잇는 추가 희생자에 명단
을 올려 안방극장을 소름 끼치게 했다. 김주환(최병모 분) 사건을 수사하던 양
진수는 장성준의 부탁으로 증거 보완실에 있는 김주환의 만년필과, 장성준이 자
신에게 준 뚜껑이 들어맞음을 확인했다. 하지만 이를 이환(김민재 분)의 첩자였
던 이진성(홍정호 분)에게 들킨 양진수는 급기야 진종현이 사주한 검은 무리에
게 납치 당해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더욱이 양진수는 검은 무리가 방심한 틈을
타 사력을 다해 도망쳤지만 진종현의 기괴한 기운과 저주에 의해 온 몸이 굳어
버렸고, 결국 달려오는 트럭에 자신을 몸을 던져 사망해 큰 충격을 안겼다. 이
처럼 오싹한 분위기 위에 치열한 추격전과 미스터리까지 더해진 전개가 휘몰아
치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압도했다.

이와 함께 포레스트가 국내 최대 IT기업으로 성장하게 된 비밀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앱에서 공개적으로 다른 사람을 저주하는 태그 놀이 ‘저주
의 숲’ 때문이었던 것. 특히 저주의 숲은 당사자가 저주 걸고 싶은 사람
의 사진과 이름, 사연 3가지를 업로드해야 한다는 점에서 백소진의 방법과 유사
성을 띄었고, 진종현이 이를 인위적으로 인기 조작해달라고 요청한 사실이 밝혀
지는 등 서서히 드러나는 포레스트의 정체와 함께 ‘악귀’ 진종현의
본색이 소름을 안겼다.

무엇보다 방송 말미 또 다시 일어난 진종현의 끔찍한 악행에 각성한 임진희(엄
지원 분)가 백소진에게 “진종현 그 새끼 방법하자”며 운명공동체
공조를 밝혀 흥미를 배가시켰다. 동시에 진경은 백소진에게 역살을 날릴 신물을
구한 듯 의미심장한 미소를 짓는 등 긴장감의 한계치를 뛰어넘은 심멎 전개가
펼쳐져 차원이 다른 몰입감을 선사했다.

한편 ‘방법’은 한자 이름, 사진, 소지품으로 죽음에 이르게 하는
저주의 능력을 가지고 있는 10대 소녀와 정의감 넘치는 사회부 기자가 IT 대기
업 뒤에 숨어 있는 거대한 악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 ‘방법’ 4회는
오늘(화)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