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언론사별 뉴스

문체부 "바흐 IOC 위원장 방한 취소, 코로나19 확산 외 다른 이유 없다"
뉴스핌 | 2020-10-24 22:43:00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의 방한 철회가 청와대 방문 시 배석 인사 관련 불만, 대한올림픽위원회(KOC) 분리를 둘러싼 대한체육회 간 갈등, 정치권 인사의 과도한 면담요구 등이 취소 요인이라는 일부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24일 밝혔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사진= 로이터 뉴스핌]

문체부는 '바흐 IOC 위원장의 방한 취소는 스위스의 코로나19 급격한 확산으로 인한 철회일뿐 다른 배경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서울평화상문화재단은 이날 "26일 개최 예정이던 15회 서울평화상 시상식을 온라인으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문체부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서울평화상문화재단을 통해 최근 유럽, 특히 스위스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다시 급격하게 증가 돼 해외여행이 심각하게 어려워졌다. 이로인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서울평화상문화재단 간 논의를 통해 시상식을 온라인으로 진행하기로 결정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집단 면역'에 실패한 스위스의 신규 확진자는 7000여명에 육박하는 등 연일 최대치를 경신하고 있다.

또한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는 "유럽 대다수 국가에서 코로나19 감염 수준이 심각히 우려된다"며 적극적인 셧다운(봉쇄) 조치를 촉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