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언론사별 뉴스

모바일 보험 선물하기 활성화…"가이드라인 필요"
뉴스토마토 | 2021-10-04 12:00:00
[뉴스토마토 권유승 기자] 온라인 쇼핑플랫폼을 통한 '보험 선물하기'가 출시되면서 미니보험 시장이 확대될 전망이다. 다만 불완전판매 방지 및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을 위해 플랫폼 보험에 대한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손재희 보험연구원 연구위원이 4일 발간한 '모바일 보험 선물하기 현황과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온라인 쇼핑플랫폼을 통한 보험 선물하기가 출시되면서 미니보험의 저변 확대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카카오커머스는 쿠프파이맵스과 함께 카카오톡 선물하기에 미니보험 12종을 선보이고 판매를 시작했다. 이 서비스는 소비자 본인이 카카오톡 내 카카오톡 선물하기에서 직접 보험을 구매해 타인에게 선물을 하는 방식으로 보험 선물을 받은 자가 해당 보험의 혜택(보장)을 받는 형식이다.

쿠프파이맵스는 각 보험사로부터 보험상품을 제공받아 판매하는 중계자 역할을 한다. 소비자는 쿠프파이맵스가 제공하는 보험을 카카오 선물하기 내에서 선택해 원하는 사람(본인 포함)에게 선물하고 선물받은 소비자(피보험자)는 선물에 부여된 번호를 카카오톡 내 청약화면에 입력만 하면 별도의 회원가입 없이 보험가입이 완료된다.

카카오커머스에서 현재 구매 가능한 보험은 원데이 골프 홀인원 보험, 차박 보험, 등산 보험, 펫 보험, 부모님을 위한 효도 보험, 다이어트 보험, 싱글 안심 보험 등 소액형 보험으로 실생활과 밀착된 보험이 주를 이루고 있다.

그동안 쇼핑플랫폼에서 보험상품을 판매하는 것은 보험업법상 모집행위로 간주돼 불가능했다. 하지만 작년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돼 온라인상 보험의 구매 또는 선물이 가능하게 됐다. 금융위원회는 지난해 12월22일 혁신금융서비스 15건을 지정하면서 온라인 쇼핑플랫폼을 활용한 보험 모바일상품권 서비스를 허용했다.

보험을 구매한 소비자가 지불하는 보험료는 쿠프파이맵스를 통해 보험사로 제공된다. 보험을 제공하는 보험사는 쿠프파이맵스에게 모집수수료를 지불하고 쿠프파이맵스는 카카오커머스에게 광고비를 지불한다.

이번에 출시된 모바일 보험 선물하기는 보험 쿠폰의 진화, 일상생활에서 모바일을 통해 자연스럽게 소비하는 MZ세대 소비방식 및 모바일 중심의 생태계 접목이라는 점에서 기존 보험 및 보험서비스와 차별화됐다는 평가다.

향후 모바일 기반 보험서비스 제공이 안정적으로 이뤄지기 위해서는 온라인·모바일 플랫폼을 통한 보험판매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명확히 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손 연구위원은 "모바일 기반 서비스가 일상화돼 있는 현재 소비패턴을 감안할 때 생활밀접형 보험서비스의 확산을 위해서 향후 다양한 모바일 기반 보험서비스가 제시될 것"이라면서 "이를 위해서는 온라인·모바일 플랫폼을 통한 보험판매에 대한 기준과 규정이 명확하게 제시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자료/보험연구원


권유승 기자 kys@etomato.com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