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언론사별 뉴스

올해 지배구조보고서 점검 결과, 뚜렷한 개선효과 확인
뉴스토마토 | 2021-10-04 12:00:00
[뉴스토마토 신송희 기자] 기업별 기업지배구조보고서가 질적으로 크게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 공시 의무화로 인해 지배구조 개선에 미치는 영향도 긍정적이었다.

4일 한국거래소는 유가증권시장 상장기업 175개사의 2021년도 지배구조보고서를 점검한 결과 보고서의 질적 향상과 보고서 공시 의무화가 지배구조 개선에 긍정적 영향을 준 것으로 파악했다.

기업별 기업지배구조보고서 기재충실도는 공시의무화 첫 해인 2019년 54.5%에서 2020년 70.2%, 2021년 78.8%로 질적으로 높아졌다. 기재충실도는 가이드라인을 기준으로 보고서의 기재된 내용 등의 충실성을 점수화해 산정한 수치다. 또한, 기업지배구조 공시 가이드라인 22개 항목의 준수율 평균도 올해 57.8%로 상승했다. 지난 2019년과 2020년에는 각각 47.9%, 49.6%씩으로 집계됐다.

거래소는 주주권리 보장과 감사기능 강화에서 지배구조 개선 폭이 가장 크게 나타난 것으로 분석했다. 우선 4주전 소집공고와 주총 분산 개최, 전자투표 도입과 배당정책 수립 등 주주의 권리 보호 관련 항목 대부분이 지속적으로 상승 추세를 나타냈다.

세부적으로는 전자투표 실시 준수율이 올해 기준 72%로 가장 높았으며 뒤를 이어 △주주총회 집중일 이외 개최(63.4%) △명문화된 배당정책 수립(46.3%) △주주총회 4주전 소집공고 실시(28.6%) 등으로 집계됐다.

이 외에도 지배구조 가운데 이사회의 독립성과 공정성, 다양성 확보에 대한 개선도 활발히 이뤄졌다. 다만 경영권과 직접 관련된 구조적인 부분의 개선 노력은 상대적으로 미약했다. 감사위원 전원 사외이사 선임과 감사 위원 교육, 외부감사인과 정례회의 개최 등 감사 기구의 독립성과 전문성 관련 항목도 개선됐다.

한편 거래소는 올해 의무공시 175개사의 지배구조보고서 전수점검을 실시해 정정공시 요구 등 필요조치를 완료했다. 정정공시 요구는 총 20건으로 전년 보다 8건 감소했고, 가이드라인 준수요청도 101건으로 42건 감소했다.

거래소 관계자는 "내년부터 자산총액 1조원 이상 상장기업으로 공시대상 확대에 대비해 지배구조 보고서 가이드라인을 보완할 예정"이라며 "지배구조 투명성 향상을 통한 상장기업의 중장기 기업가치 제고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송희 기자 shw101@etomato.com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