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언론사별 뉴스

숨비, 아덱스2021에서 개인용 비행체(PAV) 실물 최초 공개
에이빙 | 2021-10-15 16:54:00

사진 제공-숨비

PAV 및 드론 시스템 제조 기업 숨비(Soomvi, 대표 오인선)는 오는 19일부터 5일간 서울공항에서 열리는 '서울 국제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2021(이하 서울 ADEX)'에 참가해 자체 기술이 집약된 PAV(Personal Air Vehicle, 개인용 비행체)의 실물 기체를 처음 공개한다고 밝혔다.

1996년 '서울 에어쇼'로 출발한 서울 ADEX는 한국항공우주산업진흥협회와 한국방위산업진흥회,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가 주최하는 국내 최대 항공우주·방산 전시회다.

숨비의 PAV는 국내 최초로 개발 완료 단계에 와 있는 기체로 인천테크노파크관 중 PAV관의 핵심 전시품으로 배치된다. 숨비는 PAV와 주요 부품을 함께 공개해 앞으로 PAV 시장을 선도할 숨비만의 기술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에 공개하는 PAV는 축간거리 4미터, 높이 2.5미터에 약 60분 이상 비행이 가능하도록 설계했다. 특히 해당 기체는 숨비가 수년간 연구개발한 'FCM(Flight Control Module) 비행제어 시스템'과 'LCM(Link Control Module) 통신 모듈'이 적용됐다. 두 기술은 PAV 제어와 운용에 핵심적인 기술이다.

FCM 비행제어 시스템은 비행체의 모든 시스템에 대한 통합 운용을 담당하며, 자체 고장진단 및 비상 백업 시스템 등을 갖춘 고신뢰 제어 시스템이다. PAV의 효율성과 확장성을 고려해 기능별로 모듈화 및 이중 설계해 문제 상황을 제어할 수 있다. LCM 통신 모듈은 데이터 송수신을 위한 기술로 LTE, 라이다(LiDAR), 카메라 모듈 등 디바이스의 종류에 상관없이 연결이 가능한 점이 특징이다.

오인선 숨비 대표이사는 "미래형 운송수단인 PAV는 도심항공교통의 핵심 분야로서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상황에서 개발 완료를 앞두고 있는 기체를 공개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라며 "숨비는 PAV 개발에 있어 비행안전성을 확보하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를 위해 비행을 제어하는 핵심 기술을 개발하는 데 많은 노력을 기울인 만큼 앞으로도 PAV 산업 선도 기업으로 역할을 다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숨비는 국방과학연구소 산하기관인 민군협력진흥원의 민군겸용기술사업을통해 미래 모빌리티로 각광받는 PAV와 자율비행제어시스템을 개발 중이다. 향후 정부 국방 시스템에 적용하는 것은 물론, 민간 사업으로 시장을확대할 계획이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