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언론사별 뉴스

국내보험사 해외점포 순익 1천억 돌파…1년새 2배 성장
뉴스토마토 | 2022-05-24 13:34:30
[뉴스토마토 이종용 기자] 지난해 국내 보험사 해외지점들의 순이익이 전년 대비 2배 수준으로 늘었다.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생명보험사들의 영업위축에도 손해보험사 주요 점포의 보험료 수입 증가로 손익이 개선된 영향이다.

24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1년 보험회사 해외점포 영업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보험사 해외점포 당기순이익이 9080만달러(1039억원)로 전년보다 4520만달러(99.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말 기준 국내 11개 보험사(생명보험 4개사, 손해보험 7개사)는 11개국에서 38개 해외점포를 운영 중이다. 신한생명(베트남), 코리안리(미국), DB손보(미국) 등 3개 점포가 지난해 신규 진출해 해외점포는 전년말 대비 3개 증가했다.

부문별로 보면 보험사 해외점포 보험업 부문에서 전년 대비 47.3% 증가한 9060만달러의 순익을 올렸다.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생보사의 영업위축에도 미국에 진출한 손보사 주요 점포 등의 보험료 수입 증가와 사업영역 확장 등이 영향을 미쳤다.

금융투자업 부문에서는 생보사들의 부동산임대업 법인 임대율 개선 등으로 20만달러의 이익을 내 전년(1590만달러 손실)에 비해 흑자전환했다.

지난해 말 기준 해외점포의 총자산은 65억6000만달러(7조8000억원)로 전년 말(54억1000만달러)에 비해 21.3%(11억5000만달러) 증가했다.

부채는 손해보험사 해외점포 영업 호조에 따른 보험료 적립금 증가 등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9억6000만달러(32%) 증가한 39억6000만달러로 나타났다.

자본은 당기순이익 시현 및 신규법인 설립 관련 자본금 납입 등에 따라 전년 말 대비 1억9000만달러(7.8%) 증가한 26억달러로 나타났다.

금감원은 국내 보험사 해외점포가 지난해 아시아·미국시장을 중심으로 이익을 시현했지만, 경영상 불안요인도 상존한다고 진단했다.

생보사는 보험업 외 해외점포 순이익 증가 등으로 전체 점포의 실적이 개선됐지만 코로나19 영향으로 보험업 해외점포의 대면영업 위축은 지속됐다는 분석이다.

손보사의 경우 실적이 개선추세를 보이고 있으나 계열사 및 현지진출 한국기업 의존 등으로 수익구조가 취약하다고 우려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보험회사 해외점포의 코로나19 영향 및 현지화 전략 등 수익구조 개선상황 등을 주기적으로 파악할 것"이라며 "신규 진출한 해외점포의 사업 진행상황 및 재무건전성 등을 밀착 점검하는 한편 리스크 요인을 지속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이종용 기자 yong@etomato.com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