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언론사별 뉴스

전국 첫 광역상수도 들어선다
파이낸셜뉴스 | 2023-11-29 19:29:04
부산시, 양산과 지자체 첫 상생모델
290억원 투입해 취수시설 설치


부산시가 양산시와 손잡고 전국 최초로 지방 광역상수도 건설을 추진한다.

그동안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 주도로 이뤄진 광역상수도 사업에서 벗어나 지자체 간 추진하는 첫 상생모델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부산시는 양산시와 공동으로 상생적 물 이용을 위한 '지방 광역상수도 건설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낙동강 원수에서 유입되는 각종 유해물질 및 조류 유입 차단이 가능한 취수시설을 건설한다고 29일 밝혔다.

기존 노후된 물금과 양산신도시 취수시설을 대신하는 사업으로 총사업비 290억원을 들여 추진할 예정이다. 국비 87억원 외 203억원의 지방비는 부산과 양산의 취수용량에 따라 분담할 계획이다. 현재 부산은 하루 84만t, 양산은 12.5만t의 용량을 필요로 한다.

이달 중으로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발주하고 내년 9월 착공해 오는 2025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관련 행정절차 등을 신속히 이행하겠다는 방침이다.

사업이 완공되면 1m, 5m, 10m 등 수심별 선택 취수로 매년 하절기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녹조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돼 물금 취수장 및 양산 신도시 취수장에 안정적으로 원수 공급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유해 남조류 세포 수는 표층 아래 1m에서 30%, 8m에서 75%, 10m에서 90% 이상 세포 수가 저감되기 때문이다.

부산시와 양산시는 이와 관련해 그동안 유사사례가 없었고 지자체 자체사업 국비 지원에 기재부가 난색을 표했지만 박형준 시장을 비롯한 관계 공무원들이 적극적으로 대응한 결과 내년도 국비 30억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이뤄낼 수 있었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박 시장은 "안전한 상수원수 취수를 위한 지방 광역상수도 건설뿐만 아니라 맑은 물 확보를 위한 취수원 다변화를 조속히 추진하는 등 시민들에게 깨끗하고 안전한 먹는물을 제공하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