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자동차 내수판매 183만대…"사상 최대"
뉴스핌 | 2016-01-10 15:19:00

[세종=뉴스핌 정경환 기자] 지난해 자동차 국내 판매량이 사상 최대인 183만대로 나타났다. 개별소비세 인하와 신차 출시, 레저용 차량 수요 증가 등의 영향이 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지난해 자동차 내수 판매가 전년 대비 10.4% 증가한 183만3000대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국산차가 전년 대비 7.7% 늘어난 156만대, 수입차는 27.9% 증가한 28만대를 판매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2015년 내수 판매가 개별소비세 인하, 신차 출시, 레저용 차량(RV) 수요 확대 등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실제 개별소비세 인하기간(8월 27일 ~ 12월 31일) 국내 5개 주요 완성차업체의 일평균 내수판매는 19.6% 늘었다.

2015년 자동차산업 실적(단위 : 천대, 억불, %). <자료=산업통상자원부>

내수 판매 호조로 지난해 국내 자동차 생산은 전년보다 0.7% 증가한 455만6000대를 기록했다.

다만, 같은 기간 수출은 297만6000대로, 2.8% 감소했다. 주요시장인 북미, 유럽연합(EU), 태평양은 증가했으나, 동유럽·중남미에서 경기침체로 인한 수요 위축 등으로 전년 대비(11월 누계기준) 줄었다.

한편, 2015년 12월 월간으로는 국내 판매가 전년동월 대비 16.5% 증가했으나, 대(對) 신흥시장 수출 감소 등에 따라 수출과 생산은 각각 5.6%, 6.5% 감소했다.

 

[뉴스핌 Newspim] 정경환 기자 (hoan@newspim.com)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