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美 핵추진 항공모함, 2월 한반도 출동할 듯
이투데이 | 2016-01-10 16:15:37
[이투데이] 온라인뉴스팀 기자(online@etoday.co.kr)

미국이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한 조치로 10일 ‘B-52’ 장거리 폭격기를 한반도에 긴급 출동시킨데 이어, 다음달 핵 추진 항공모함을 한반도에 전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과 미국군은 2월 한미 연합 지휘소훈련(CPX)인 키 리졸브(KR) 연습이 끝나고 3월 야외기동훈련(FTX)인 독수리연습(FE) 때 한미 연합 해상훈련을 시행할 계획이었다.

이번 북한의 핵실험을 계기로 한미 연합 해상훈련 시기를 앞당기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김정은 정권에 대해 확실한 경고 메시지를 던지는 차원에서 핵 항모를 이번 한미 연합 해상훈련에 참여시킬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한반도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 배치된 미군의 핵 추진 항공모함은 로널드 레이건호로, 주일 미 해군 요코스카(橫須賀)기지(가나가와현)에 정박해 있다.

길이는 333m, 최대 속력은 시속 56km인 최신예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는 배수량이 10만2000톤으로, 항공기 80여대를 탑재하고 승조원은 약 5400명에 달하는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불린다.



[관련기사]
오승환, 오늘(10일) 미국 출국…디트로이트행 “메이저리그 구단 입단 협상”
3년 만에 전개된 美 전략무기 B-52 위력은?… 1956년 비키니섬 수소폭탄 투하도
미국 전략무기 B-52, 한반도 상공 전격 전개
[속보] 미국 전략무기 B-52, 한반도 상공 전개… 北 지하시설 파괴용 '벙커버스터' 탑재
‘믿고 보는 배우’ 해리슨 포드, 미국 영화 최고 흥행배우 등극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