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북핵 4차실험 이후 한중국방 첫 회의
아시아경제 | 2016-01-15 10:59:04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한중 양국 국방당국의 첫 공식적인 회의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는 북한의 4차 핵실험에 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15일 국방부에 따르면 한중 양국 국방부는 이날 서울 국방부 청사에서 제15차 한중 국방정책실무회의를 개최했다. 한국 측은 윤순구 국방부 국제정책관이, 중국 측은 관요페이(關友飛) 국방부 외사판공실 주임이 수석대
표로 나섰다.

두 수석대표는 한중관계가 어느 때보다 가깝다는 점에 동의하고 회의를 시작했지만, 북한의 제4차 핵실험을 의식한 탓인지 회의장에는 긴장감이 흘렀다.

윤 국제정책관은 인사말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작년 9월 중국에서 열린 '항일전쟁 및 세계 반(反) 파시스트 전쟁 승리 70주년' 기념 열병식에 참석한 사실을 언급하고 "모든 분야에서 한중 양국은 최고의 관계를 구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국제정책관과 관 주임의 인사말에서 북한의 4차 핵실험 부분은 포함되지 않았다.

관 주임은 지난해 한중 정상회담과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사실을 거론하며 "중한 양국관계가 최상이라고 말했는데 이에 대해 동의한다"고 화답했다.

양측은 이번 회의에서 북한의 4차 핵실험에 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우리 국방부는 북한 핵실험에 대한 중국의 '건설적인 역할'을 주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중 국방정책실무회의는 양국 국방부 국장급이 수석대표인 정례협의체로, 1995년 첫 회의가 열린 이후 거의 해마다 연말이나 연초에 한국과 중국에서 번갈아 개최돼왔다. 제14차 회의는 2014년 12월 중국에서 열렸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사드 한반도 배치 반대하는 中… 설득 놓고 의견 분분
韓·美·日 잇따른 中 압박...이번 주말 '분수령'?
19일 美 국무부 부장관 방한…'북핵 문제' 논의
황 본부장 中 도착, '건설적 역할' 이끌어낼까?
한·중, 15일 서울서 국방정책실무회의…'북핵 문제' 논의
14일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적극적 '대북 제재' 조율
한중마케팅협회, 칭다오에 한중 전자상거래 클러스터 구축 추진
KCMA, 14일 '중국 온오프라인 플랫폼 무료 입점 세미나' 개최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