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투자플러스] 지금은 4분기 실적 시즌…"소비·통신·미디어주 주목해야"
한국경제 | 2016-01-17 08:35:01
12/07 장마감
거래량
128,063
전일대비
+0.32%
시가총액
0억
외인비율
36.66%
기간누적20일
-244,907
매매신호
매도
[ 박상재 기자 ] 4분기 어닝시즌에 돌입하면서 실적 기대주(株)가 관심을 끌고
있다. 전문가들은 소비주와 통신·미디어주를 대표 실적주로 꼽았다.

전문가들은 "소비주 가운데선 농심과 아모레퍼시픽, GS리테일의 호(好)실
적이 돋보이고 통신·미디어주의 경우 KT와 나스미디어가 분기 최대 실적
을 낼 것"으로 내다봤다.

◆맛짬뽕·짜왕 인기 수혜 농심…중국 등에 업은 아모레퍼시픽 등


17일 미래에셋증권은 농심의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27.4%
늘어난 343억원, 매출은 9.9% 증가한 5728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증권사 정우창 연구원은 "맛짬뽕이 기대 이상의 판매 실적을 보이면서
4분기 매출 140억원을 기록했다"며 "짜왕 매출(300억)까지 더한 매
출 비중은 농심 국내 라면 판매액의 12.9%를 차지한다"라고 강조했다.

고급 라면인 맛짬뽕은 라면 평균 판매가격을 4.7% 끌어올려 수익성 역시 좋아질
것으로 분석됐다.

현대증권은 아모레퍼시픽을 주목했다. 면세점을 통한 판매가 메르스 사태 이전
수준을 회복하면서 고성장을 이어갈 것이란 분석에서다.

이달미 연구원은 "4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48.1% 증가한 1322억
원을 달성할 것"이라며 "같은 기간 매출도 1조1977억원으로 22.4% 늘
어날 전망"이라고 말했다.

중국에서 선전하고 있는 이니스프리도 호실적 요인으로 꼽았다. 이 연구원에 따
르면 이니스프리 매출 비중은 35%에 달한다. 그는 "이니스프리는 올해 중
국에 40~50개 매장을 추가할 예정"이라며 "높은 인지도를 활용하면
아모레퍼시픽은 2020년 중국 매출액 3조원 달성도 충분하다"고 말했다.

GS리테일도 4분기 실적이 기대되는 종목에 이름을 올렸다. 키움증권은 GS리테일
의 4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58.4% 늘어난 536억원, 매출은 23.0% 증가
한 1조6055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남성현 연구원은 "즉석식품과 편의점 사업부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다&quo
t;며 "4분기 영업이익율도 2.8%에 달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유·무선 통신 강자 KT…나스미디어, 분기 최대 실적 가능

통신관련주 가운데 KT는 2011년 이후 4분기 최대 실적을 달성할 전망이다. 아이
폰 효과로 단말기 판매량이 증가했고, 가입자당 평균 매출액(ARPU) 성장률도 통
신 3사 중 가장 높기 때문이다.

NH투자증권은 KT의 4분기 영업이익과 매출이 각각 1461억원, 5조4500억원으로
3년만에 분기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앞서 KT는 2011년 4분기 2074
억원의 영업이익을 낸 이후 1000억원 선을 넘지 못했다.

안재민 연구원은 "4분기 실적은 KT 영업이익이 정상화 국면에 진입하고 있
음을 알려주는 좋은 척도"라며 "ARPU 성장률도 전분기보다 0.7% 늘어
난 3만6461원으로 경쟁 통신사 중 가장 높다"고 설명했다.

안 연구원은 KT가 앞으로 유선 통신과 미디어 시장에서 저력을 보일 것으로 내
다봤다.

그는 "지난 수년간 무선통신시장이 중심을 차지했다면, 올해부터는 IPTV
등 유선 통신과 미디어의 변화가 두각을 나타낼 것"이라며 "1위 통신
사업자인 만큼 본격적인 성장이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한국투자증권은 디지털광고 전문업체인 나스미디어에 대해 분기 최대 실적이 예
상된다고 분석했다.

한상웅 연구원은 "나스미디어의 지난해 4분기 실적은 분기 최대 실적을 경
신하며 시장 기대치에 부합할 것"이라며 "영업이익률(29.6%)도 안정
화되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나스미디어는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이 전년동기대비 52.3% 증가한 130억7000만원
, 영업이익은 51.3% 늘어난 38억6000만원을 기록할 전망이다. 이는 시장 예상치
를 각각 2.9%, 10.4% 를 웃도는 수준이다.

한 연구원은 "모바일 성장과 함께 PC, IPTV 부문도 골고루 성장했다"
;며 "뉴미디어로 광고 수요가 이동하고 있어 성장성도 높다"고 분석
했다.

그는 올해 브라질 올림픽과 KT 인터넷 은행 수혜 등으로 인해 실적 모멘텀(동력
)이 지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한경닷컴 바로가기] [href="//snacker.hankyung.com" target="_blank">스내커] [슈퍼개미] [f="//plus.hankyung.com/apps/service.payment" target="_blank">한경+ 구독신
]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