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주간증시전망] "중국發 리스크 완화 기대"
뉴스핌 | 2016-01-17 11:19:00
08/25 장마감
거래량
1,078,668
전일대비
+0.82%
시가총액
173,901억
외인비율
37.97%
기간누적20일
-372,689
매매신호
매도

[뉴스핌=이보람 기자] 이번주(1월18일~1월22일) 국내 증시는 단기적으로나마 중국발 리스크가 완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단 국내 기업들의 부진한 실적은 여전히 국내 시장의 부담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김유겸 LIG투자증권 연구원은 17일 "중국의 지난해 4분기 성장률은 지난해 말 무역지표 호조에 따라 시장 컨센서스를 부합할 전망"이라며 "이에 따라 올해 초부터 불거진 중국 경기 경착륙 여부에 대한 논란은 일단락 되고 시장의 추가 하락을 제한하는 요인으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오는 19일 발표 예정인 중국 GDP는 전년 대비 6.9% 증가하며 시장 예상치를 부합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중국 정부의 환율 개입도 국내 증시의 상승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설명도 이어졌다.

코스피가 중국발 악재 영향으로 2% 넘게 떨어진 지난 4일 오후 코스피 지수는 42.55포인트(2.17%) 내린 1,918.76에 장을 마감했다. 또한 원·달러환율은 15.20원 오른 1,187.70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오후 서울 명동 KEB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외환딜러들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사진=이형석 사진기자>

고승희 KDB대우증권 연구원은 "중국 등 대외 불확실성은 단기적으로 완회될 것"이라며 "중국 인민은행의 외환시장 개입 속 위안화 절하는 속도 조절이 나타나고 있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김병언 NH투자증권 연구원 역시 "중국 정부의 위안화 환율 방어로 위안화 역외 환율과 시장환율의 격차가 축소되고 있다"며 "중국 핫머니 유출 등 단기 우려는 다음주를 정점으로 완화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국내 증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또다른 요인으로는 오는 21일 유럽 중앙은행(ECB) 정책회의가 예정돼 있다. 다만 지난 회의에서 금리 인하아 양적완화 기간 연장 등 완화 정책이 시행된 만큼 추가적인 완화 정책은 나오지 않을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오는 26일과 27일 각각 예정된 현대차(005380)와 기아차(000270)의 지난해 4분기 실적 발표는 이번주 국내 증시의 불확실성을 키울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김병언 연구원은 "현대차의 4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1조7700억원으로 전년 같은기간 대비 10% 이상 감소한 수치"라며 "매출부진, 인센티브 증가, 해외시장 수요 불안, 이종 통화 약세 등이 실적 부진을 이끌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이같은 요인을 감안할 때 국내 투자자들은 주식에 대한 보수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김유겸 연구원은 "단기적으로 위험자산인 주식에 대한 보수적인 접근이 필요하다"며 "다만 중국발 변동성 리스크가 완화되면서 국내 증시의 추가 하락 부담은 제한적일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1880포인트 이하에서는 장기적 관점에서 매수 전략이 유효하다"고 덧붙였다.

고승희 연구원은 특히 "대내외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에서 외국인 순매도 기조는 이어질 전망"이라며" 다만 기관은 투신권을 중심으로 순매수세가 나타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에 따라 업종 측면에서는 헬스케어, 음식료, 유틸리티 등 경기에 민감하지 않은 업종에 관심을 둬야한다는 게 고 연구원의 설명이다. 

 

[뉴스핌 Newspim] 이보람 기자 (brlee19@newspim.com)

중국 CSI300지수, 2.51% 하락한 3076.64에 출발
[아시아증시] 극심한 변동성…중국 반등, 닛케이 급락
[아시아증시] 중국 '베어마켓' 진입... 불신과 우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