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한중 FTA 발효 한 달…원산지증명 발급 3000건 넘어
아시아경제 | 2016-01-21 11:00:00
대한상의, 원산지증명 발급·FTA 활용 상담 서비스 제공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에 활용되는 원산지증명서 발급 건수가 증가하고 있다.

21일 대한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전국상공회의소가 발급한 원산지증명서는 발효 한 달을 맞은 지난 20일 기준 3300건을 넘어섰다.

대한상의는 "연말연시임에도 문의와 상담이 평소의 2배 이상 증가했다"며 "1일 평균 발급건수도 한중 FTA 발효 첫째주 60건에서 이번주 270건으로 급증했다"고 말했다.

문의가 가장 많았던 업종은 화학제품이었다. 세부 분야별로는 협정별 특혜관세 혜택 비교와 수출물품 품목코드에 대한 문의가 많았다.

대한상의는 향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원산지증명서 발급 수요에 대비하기 위해 관세사 등 전문인력을 확충했다. 개편된 원산지증명서 발급 시스템은 오는 3월 개시할 예정이다. 또 한중 FTA에서 합의된 양국 세관 간 전자적 원산지증명서 교환을 위해 관세청과의 시스템 연계 작업도 진행하고 있다.

대한상의는 "FTA 혜택을 받기 위해 원산지증명이 필수적"이라며 "상공회의소는 FTA 활용 상담에서 원산지증명서 발급에 이르는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해 기업들의 FTA 활용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상의는 관세청과 공동으로 오는 2월19일 서울 상의회관 국제회의장에서 '한중 FTA 활용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번 설명회에는 한중 FTA 활용 방안과 유의사항, 무역증명 실무 등이 소개된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한·중 FTA 발효에 대만 LCD업계가 충격에 빠진 이유
관세청, 교역국의 ‘원산지검증’ 요구 급증…수출기업 대비 요망
산업부 장관 "한중FTA체결로 섬유패션산업 시장확대 기회"
대법, 한·중 FTA 정부자료 '제한적 공개' 확정 (종합)
대법, 한·중 FTA 자료 ‘제한적 공개’ 확정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