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가구왕' 대륙대전
아시아경제 | 2016-01-27 11:46:09
07/22 장마감
거래량
65,893
전일대비
-1.40%
시가총액
41,538억
외인비율
24.94%
기간누적20일
-297,918
매매신호
매도
국내 1위 한샘 강승수 부회장 "올해 中시장 공략 박차…더 늦으면 失機"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강승수 한샘 부회장(경영기획실장)은 27일 "올해는 중국 시장 진출을 준비하는 원년이 될 것"이라며 "철저한 시장조사 및 전략을 수립, 내년부터 본격적인 중국 사업이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국내 가구 시장에서 확고한 자리를 잡은 만큼 중국 가구시장을 새 성장동력으로 삼겠다는 것이다.

중국은 그동안 생산기지이자 B2B(기업간 거래) 시장에 불과했지만 앞으로는 중국 B2C(기업과 소비자간 거래) 시장에 주력하겠다고 강 부회장은 말했다.

한샘은 중국 시장 공략을 위해 상하이에 현지법인 설립하고 공장 및 물류센터도 신설한다. 공장 및 물류센터 부지(2만㎡ 규모)도 이미 확보했다.

또 중국 현지에서 70여명의 인력을 충원했다. 국내에서 중국 유학생 등 20여명을 선발, 중국 현지로 파견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한샘은 올해 중국에 1000억원을 투자한다는 세부적인 계획도 마련했다.

강 부회장은 "중국 가구ㆍ건자재시장은 지난해 기준 720조원 규모로 매년 35%씩 성장하고 있지만 아직 시장점유율 10%를 넘는 기업이 없다"며 "지금이 아니면 '실기(失機)'하게 된다"고 중국 진출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가격 정책도 구체적으로 세웠다. 중국 현지에서 중저가 브랜드로 인식돼 있는 이케아와 고가 브랜드(홍싱메이카롱ㆍ지셩웨이방) 사이에서 가격을 책정, 중국 중고가 가구시장을 집중 공략하겠다는 게 강 부회장의 복안이다.

강 부회장은 "디지털 기술이 접목된 가구와 토털 인테리어 패키지 상품, 온ㆍ오프라인 통합 네트워크 등 차별화된 전략으로 중국 시장을 공략할 방침"이라고 했다.

그는 "국내 시장에서는 전체 홈 인테리어 점유율을 30%까지 올리는 것이 중기 목표"라며 "점유율 30%가 되면 규모의 경제가 가능하기 때문에 중국에서 글로벌 기업들과 충분히 경쟁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이어 "중국시장에서의 성공을 통해 인테리어 분야 동북아 최강 기업이 되는 것"이라며 "동북아, 특히 중국에서 1위 기업의 반열에 올라서는 것은 글로벌 톱 기업이라는 의미와 같다"고 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한샘, 각도·높이 조절 '조이 매직데스크' 출시
한샘이펙스, 사무용가구 대리점 사장단 간담회 개최
한샘, 신년맞이 CJ오쇼핑 '한샘 원데이 특집전' 진행
한샘ik 닷컴, 온라인 상담 신청·구매 시 현관장 증정
[특징주]한샘, 중국시장 진출 준비…이틀째 ↑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