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국내 후판업계, 불공정 수입 공동 대응한다
아시아경제 | 2016-01-27 11:51:06
단일품목 처음으로 대책위원회 발족
포스코·현대제철·동국제강 참여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포스코·현대제철·동국제강 등 국내 후판업계가 불공정 수입에 공동 대응한다.

철강협회는 포스코·현대제철·동국제강 후판 담당 임원 및 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후판 만을 전담하는 대응분과위원회를 발족했다고 27일 밝혔다. 단일 품목을 대응하기 위해 분과위원회가 만들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후판은 주로 선박 등 대형 구조물에 사용된다. 현재 우리나라는 전세계 17개국에서 70건에 대해 규제 및 조사를 받고 있다. 이 중 후판은 7건이 규제 대상에 포함됐고, 1건은 조사 중이다.

후판 대응분과위원회는 앞으로 수입대응을 포함한 종합적인 대책을 수립하고 실행시킬 예정이다. 특히 해외 수입규제 대응을 위해 사전에 수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불공정 수입이 지속될 경우 법적 조치도 취한다는 방침이다. 정부와도 긴밀한 협력을 통해 시너지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철강업계 관계자는 "월별, 분기별, 반기별 모니터링을 통해 주요국의 수입동향을 면밀하게 파악하고 국내 산업피해에 대한 증거 자료도 지속적으로 확보할 예정"이라며 "격월 정례회의를 개최하고 수시로 부서장으로 구성된 실무위원회를 운영해 다음달 중에는 구체적인 액션플랜을 수립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