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이통3사 “제4이통 허가하면 알뜰폰 타격” 한목소리
이투데이 | 2016-01-29 10:03:37
[이투데이] 김범근 기자(nova@etoday.co.kr)



정부가 29일 오후 제4 이통동신 사업자 선정 결과를 발표하는 가운데 기존 사업자들이 신규 경쟁자 등장에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내고 있다.

이날 통신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국내 이동통신 3사는 최근 투자설명서에서 “제4 이동통신 사업자 진입이 실현되면 3자 구도의 통신시장이 근본적으로 변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알뜰폰과 사업자를 우려하면서 반대 입장을 드러내고 있다. 알뜰폰이 통신비 인하에 충분히 기여하고 있는 만큼 자칫 제4 이통과 역할이 중첩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이통 3사는 “(제4 이통은) 초반 포지셔닝에 있어 기존 알뜰폰(MVNO) 업체들과의 경쟁이 불가피할 수밖에 없다”며 “소규모 알뜰폰 업체들에게 타격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가 요금을 제시할 경우 막대한 초기 투자 자금을 투입해야 해 자본력이 충분치 못한 사업자가 진입하면 부실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심사 도중 미래부 우정사업본부는 기본료 없이 50분 무료 통화를 제공하거나 월 3만9천900원에 데이터를 무제한 제공하는 알뜰폰 요금제를 전격 출시해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켰다.

SK텔링크는 1만6000원의 가입비를 폐지했고, KT M모바일은 항공사 마일리지를 적립하는 요금제를 선보이는 등 가격·서비스 경쟁에 가세했다. 미디어로그는 Y6 등 저가폰을 투입했다.

국내 알뜰폰 시장은 지난해 말 가입자 600만명, 점유율 10%를 돌파했다. 알뜰통신사업자협회는 올해 연말까지 점유율을 15%까지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2010년 이후 일곱번째로 진행된 정부의 이번 제4 이동통신 사업자 공모에는 K모바일, 퀀텀모바일, 세종모바일 등 3개 법인이 출사표를 던졌다. 해 10월 기간통신사업 허가를 신청한 이들은 11월 적격 심사를 통과해 본심사를 받아왔다.



[관련기사]
[카드뉴스] “제4이통 허가시 SK?KT?LGU+ ‘3자구도’ 변화… 알뜰폰 직접 타격”
'6전7기' 제4이통, 과연 이번엔 탄생할까?…미래부, 내일(29일) 발표 "결국 자금력이 관건"
[이슈 따라잡기] 제4이통사 선정 D-1, 콤텍은 오르고 세종은 떨어졌네
제4이통 탄생하나?… 통신 업계에선 ‘회의적’ 시각 많아
[베스트&워스트]코스닥, ‘세종텔레콤’ 제4이통 사업자 선정 기대감 40% 껑충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