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지난해 모바일쇼핑 거래액 24조4000억원..전년比 64% 급증
아시아경제 | 2016-02-02 12:00:55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지난해 모바일쇼핑 거래액이 2014년보다 64% 이상 늘었다.

2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5년 12월 및 연간 소매판매 및 온라인쇼핑 동향'을 보면 지난해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53조9340억원으로 전년(45조3020억원) 대비 19.1% 늘었다.

온라인쇼핑 거래액 중 휴대폰을 이용한 모바일쇼핑 거래액의 증가폭은 더 컸다. 모바일쇼핑 거래액은 24조4270억원으로 2014년(14조8700억원)보다 64.3% 늘었다. 관련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13년(6조5600억원)과 비교하면 3.7배 수준으로 급증했다.

지난해 온라인쇼핑 거래액 중 모바일쇼핑이 차지하는 비중은 45.3%였다. 이 비중은 2013년(17.0%), 2014년(32.8%)에 이어 3년 연속으로 꾸준히 상승했다.

상품군별로 보면 애완용품의 모바일쇼핑 거래액이 103.3% 늘어 증가폭이 가장 컸다. 그다음이 음·식료품(92.2%), 농축수산물(90.4%) 순이었다. 모든 상품군에서 모바일쇼핑 거래액이 증가했다.

온라인쇼핑 중에선 음·식료품(34.2%), 생활·자동차용품(32.4%), 여행 및 예약서비스(18.9%)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서적(-10.1%), 사무·문구(-2.2)의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감소했다.

지난해 소매판매액은 366조5180억원으로 2014년보다 1.9% 증가했다. 소매판매액은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10년 이후 최고치를 찍었다.

업태별로 보면 전문소매점(-0.4%), 백화점(-0.4%)에선 감소하고 인터넷 쇼핑몰을 포함한 무점포소매(9.4%)와 편의점(29.6%), 대형마트(2.4%), 슈퍼마켓(2.4%) 등은 증가했다.

한편 지난해 12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5조3440억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15.3% 증가했다. 지난해 11월 최고치를 경신한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처음으로 월간 기준 5조원을 넘어섰다.

12월 소매판매액(33조1860억원) 대비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16.1%로 사상 최고치를 찍었다. 이전 최고치는 지난해 7월의 15.7%였다.

화장품(38.9%), 음·식료품(22.6%), 가전제품·컴퓨터 및 통신기기(10.8%)의 온라인쇼핑 거래액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모바일쇼핑 거래액은 2조6500억원으로 41.7% 증가했다. 온라인쇼핑 거래액 중 모바일쇼핑이 차지하는 비중은 절반에 가까운 49.6%로 집계됐다.




세종=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소비자물가 상승률 다시 0%대로 "'D의 공포' 느낄 필요는.."(종합)
IMF 외환위기 밑도는 경제지표…'추락하는 韓'
작년 1인당 하루 쌀 소비량 172.4g..최저치 또 경신
지난해 산업생산 1.5%↑..12월 지표도 석달 만에 반등(종합)
11번가·롯데제과 히트상품 제조 협력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