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전자업계, 스마트TV 시장서 격전 예고…선진시장 보급률 절반 넘어
아시아경제 | 2016-02-06 09:00:00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TV업계의 화두로 '스마트 TV'가 또다시 떠올랐다. UHD(초고화질) 콘텐츠 보급이 확대되면서 스마트TV 활용도가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그동안 업계에서는 스마트 TV 시장에 대해 우려를 표시해 왔다. TV 제품 자체는 우수하지만, 활용할 만한 가능성이 적다는 것. 그러나 이런 우려도 조만간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6일 시장조사업체 IHS에 따르면, 일본,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주요 선진국 가구의 2019년 스마트TV 보급률이 50%를 상회할 것으로 전망됐다.

국가별로는 일본이 63%로 가장 높았고 미국 57%, 영국과 독일 53%, 프랑스 50%였다. 올해 기준 50%를 넘은 국가는 일본뿐이다.

서유럽 국가들 중에서는 2019년 독일과 영국의 가정 내 스마트TV보급률이 53%에, 프랑스의 경우에는 이보다 약간 낮은 50%를 기록할 것으로 예측됐다.

IHS 테크놀로지 히사카주 토리 소비자 가전 담당 수석 이사는 "초고화질 해상도 수요증가, 하드웨어 및 콘텐츠용 HDR(하이 다이내믹 레인지) TV출현과 이러한 기능을 지원하는 스트리밍 콘텐츠에 대한 접근 수요증가 등이 스마트 TV의 보급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2016년 UHD 블루레이 도입과 온라인 동영상 공급자들의 4K콘텐츠의 성장가능성도 이러한 경향에 더욱 힘을 실어줄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머징 TV 마켓(신흥시장)으로 여겨지고 있는 중국 역시 2019년 스마트TV 보급률이 46%에 달할 것으로 전망됐다. 온라인 콘텐츠 서비스를 원하는 중국 소비자들이 스마트 기능을 필수적이라고 여기기 때문이다.

스마트TV 보유량이 높아지면서, 국내 업체들 역시 올해부터 스마트TV 확산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최신 TV 제품에 다양한 콘텐츠를 기본으로 탑재하고 있다. OTT 서비스도 무료로 제공하는데다, OTT 서비스를 통해 제공되는 콘텐츠를 좀 더 고화질로 볼 수 있도록 하는 기술력도 덧붙였다.

업계 관계자는 "스마트TV 시장이 성장하기까지 오래 걸릴 것으로 보는 시각이 많았지만 보급률이 절반 이상을 넘으면서 그 속도는 더욱 빨라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철없는 딸의 SNS'가 부른 방석호 아리랑TV 사장의 몰락
방석호 아리랑TV 사장, 확산되는 ‘호화 출장’ 논란에 사의 표명
방석호 ‘호화 출장’ 논란에 입 연 아리랑TV… ‘모든 건 오해와 실무진 탓?’
‘가족 동반 호화출장?’ 아리랑TV 방석호 사장 특별조사 받는다
아리랑TV “방석호 사장 출장, 가족과 함께 간 것 아니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