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포그난 주말, 고속도로 정체시작…하행선 정오ㆍ상행선 오후5∼6시 최고조
이투데이 | 2016-02-20 11:57:06
[이투데이] 온라인뉴스팀 기자(online@etoday.co.kr)

포근한 날씨의 휴일인 20일 오전 전국 고속도로 상·하행선에는 나들이를 떠나는 차량들이 몰리고 있다.

이날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현재 영동고속도로는 강릉 방향 월곶분기점→군자요금소 사이 등 모두 12.7㎞ 구간에서 시속 30㎞ 이상 속도를 내기 어렵다.

중부고속도로는 통영 방향 마장분기점→일죽나들목 사이 17.4㎞ 구간에서 답답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경부고속도로는 부산 방향 경부선입구→반포나들목 사이 등 5.9㎞ 구간에서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경부고속도로는 상행선인 서울 방향도 수도권을 중심으로 정체가 시작돼 기흥동탄나들목→서울요금소 사이 등 20.8㎞ 구간에서 차량이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도로공사는 이날 하행선 정체가 정오에 절정을 맞았다가 오후 7∼8시께 풀릴 것으로 전망했다.

상행선 정체는 오후 5∼6시께 최고에 달했다가 오후 7∼8시께 해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도로공사에 따르면 오전 11시 현재 차량 13만대가 수도권을 빠져나갔으며, 26만대가 더 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또 10만대가 수도권으로 들어왔으며, 29만대가 더 들어올 전망이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오늘 하루 전국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예상되는 차량은 평소에 비해 다소 적은 403만대"라며 "다만, 봄방학이 시작돼 지난주보다는 혼잡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