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텔레그램 "백도어, 테러리스트들이 역이용할 것"
아시아경제 | 2016-02-24 09:58:00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뛰어난 보안성으로 유명한 모바일 메신저 앱 텔레그램의 공동창업자 파벨 두로프(러시아)는 보안프로그램을 우회해 접근할 수 있는 이른바 백 도어(Back Door)를 만들면 오히려 테러리스트들이 역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두로프는 23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과의 회견에서 "미국에서는 텔레그램을 이슬람 수니파 무장세력(IS)가 선호하는 메신저 앱으로 인식하기 시작했다"며 "하지만 텔레그램에는 합법적인 이용자(월 1억여명)들이 더 많다"고 운을 뗐다.

IS는 텔레그램의 보안성을 이용해 공식 성명과 동영상을 공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텔레그램은 지난해 IS의 공식 채널을 차단한 바 있다.

두로프는 이어 미연방수사국(FBI) 및 연방법원이 애플에 아이폰의 잠금장치를 해제할 수 있는 백 도어를 만들 것을 요구한 것에 대해 "너무 단순한 해법"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테러나 범죄에 안전하면서도 정부에 오픈된 시스템은 누구도 만들 수 없다"고 설명했다.

두로프는 "만약 백 도어가 만들어지게 된다면 우리의 서신, 기업 기밀, 사생활 데이터는 위험에 처하게 된다"며 "이는 단순히 정부만이 백 도어를 이용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범죄자나 테러리스트도 백 도어를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을 뜻한다"고 강조했다.

두로프는 영국을 포함한 많은 정부들도 과거에 텔레그램의 백도어를 요청한 적이 있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텔레그램의 '암호화'는 "나도 고객들의 메시지에 접근할 수가 없다"는 뜻이라고 답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텔레그램 월 이용자 1억 돌파…"35만명 매일 가입"
아이폰, 절대로 암호 못 풀어줘…세계 각지에선 애플 옹호 시위
애플, 아이폰 판매실적 높은 직원 보상
트럼프 "애플 휴대전화 거부운동을 제안 한다"…'왜?'
애플 쿡, 테러범 아이폰 잠금해제 거부에... FBI 난감하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