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수출기업, "車·철강·스마트폰 등 對이란 수출유망…최대경쟁국은 中"
아시아경제 | 2016-02-24 09:58:03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수출기업들은 이란의 경제제재 해제로 이란 수출입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면서 자동차와 자동차부품,철강, 기계, 스마트폰, 의료기기, 식품 등을 수출유망품목으로 꼽았다. 또한 이란 시장에서 중국과 가장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생각했다.

24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최근 3년간 이란 수출실적이 있는 기업 453개를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기업의 80.1%는 제재 해제 이후 이란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다.

제재 해제 이후 예상되는 이란 시장의 확대규모에 대해서는 '20% 이상 성장'이라는 의견이 전체의 27.6%로 가장 많았으며 '5~10%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22.3%)이 그 뒤를 이었다.

유망 품목으로는 이란 내 자동차 국산화 정책과 인프라 등 대규모 프로젝트 발주에 따라 지속적인 수요가 창출될 것으로 보이는 자동차(26.0%), 자동차부품(30.0%), 일반기계(22.5%), 철강제품(17.7%) 등과 더불어 소비시장 확대로 인한 수출 증가가 예상되는 식료품(21.9%), 무선통신기기(16.8%), 의료기기(16.6%), 화장품(15.5%) 등이 꼽혔다.

주요 경쟁대상국으로는 중국을 꼽은 비율이 66.9%로 압도적이었다. 중국은 경제제재로 인해 유럽 등 다른 국가의 이란 진출이 어려워진 사이 시장점유율을 확대해 2014년 이란의 2위 수입국 자리를 차지한 바 있다. 응답 기업들은 이란 시장의 성장 가능성(52.3%)과 한국산 제품에 대한 수요 증가(42.6%) 등을 이란 진출의 이유로 꼽았다.

정책적 지원 사항으로는 결제통화 시스템 다변화(38.6%), 이란 바이어 명단 및 관련정보 제공(37.5%), 이란 시장 관련 상세정보 제공(31.6%), 수출보험 지원 및 확대(31.3%) 등을 꼽았다.

홍정화 국제무역연구원 수석연구원은 "아직 이란과는 달러화 결제가 불가능한 상황이라 우리 기업들은 원화 결제로만 수출이 가능하다"이라며 "이란은 세계무역기구(WTO) 미가입국으로 향후 수입품에 대한 관세인상 등 통상환경에 불안한 요소가 있기 때문에 정부 차원에서 우호적인 통상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우리나라의 대 이란 수출은 2012년 63억달러로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지난해에는 전년보다 10.4% 감소한 37억3000만달러를 기록했다.

홍 수석연구원은 "경제제재 이전 수준으로 이란 시장점유율을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이란 시장 수요를 철저하게 조사한 뒤 중장기적인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이란 멜라트 은행 서울지점, 내달 정상영업 재개
산업부 장관 "사드 배치, 대중 수출에 차질없을 것…내달 中방문"
큰 손 中, 돈맥캐러 이란行…日·유럽도 잰걸음
이란 '산유량 동결 지지'에도…산유국 신용등급 무더기 하락
유가, 사우디·러시아 생산 동결 합의 불구 하락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