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네이버, 그라폴리오 콘텐츠 창작자-제조사 매칭해 상품 출시
아시아경제 | 2016-02-26 10:54:48
12/08 장마감
거래량
129,901
전일대비
+7.20%
시가총액
265,023억
외인비율
60.46%
기간누적20일
2,632
매매신호
매도
올해 10회에 걸쳐 시범 프로젝트 진행
제조사들도 그라폴리오마켓에서 창작자와 함께 상품 제작 가능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네이버가 그라폴리오 마켓을 제조분야 전문가들에게도 개방해서 상품으로 제작할 수 있는 '그라폴리오 마켓 챌린지'를 도입한다. 콘텐츠 창작자들이 더 많은 수익을 확보하고 판로를 확보할 수 있도록 장려하기 위해서다.

26일 네이버(NAVER(035420))는 그라폴리오 마켓에 게재된 작품을 상품으로 제작·판매하는 '그라폴리오 마켓 챌린지'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창작자들의 작품을 더 많은 이용자들에게 알리기 위해 온·오프라인으로 상품군을 다양화하고 구매자를 매혹시킬 수 있는 수준의 제품화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제조 전문가, 이용자들을 마켓에 참여시키는 방안을 모색해왔다.

올 한해동안 10회에 걸쳐 시범 프로젝트를 진행해 마켓 챌린지를 안착시킨다는 계획이다. 챌린지마다 응모 제품군은 단일하게 하되, 10회 모두 다른 제품 분야로 안배해 여러 분야의 창작자와 제작업체가 참여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그라폴리오 마켓 챌린지' 응모작 중 전문가 심사와 이용자 반응에서 높은 평가를 받으면, 실제 제품으로 제작·판매 된다. 선정된 창작자는 작품에 대한 인지도와 함께 상품 판매금액에 대한 로열티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

상품 제작자들은 디자인 퀄리티가 높은 제품에 대한 사업권을 확보할 수 있고, 제품 생산 전에 이용자 반응을 확인할 수 있어 사업 운영에 효율을 꾀할 수 있다. 또한 제작업체들은 네이버를 통해 브랜딩과 판로 확보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첫번째 시범 프로젝트의 상품은 핸드폰케이스다. 제작 판매 업체는 일러스트레이션을 기반으로 한 디자인 스튜디오 '스튜디오 썸띵'이 참여한다. 다음회 챌린지부터는 창작자와 상품제작자 서로가 파트너를 찾을 수 있는 기능을 구현할 예정이다.

노장수 그라폴리오TF장은 "그라폴리오 챌린지가 웹툰 PPS(page profit share)같은 성공적인 창작자 지원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으려면, 창작자의 파트너인 제조업체의 성공도 핵심요소"라며 "올 한해 챌린지를 진행하면서 전문적인 노하우를 갖춘 중소규모의 제조업체를 발굴해 그들의 사업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세심한 부가 프로그램을 제공해 스타 창작자와 함께 스타 제조업체를 만들어낼 수 있는 마켓으로 키워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네이버, 음악·공연 콘텐츠 소개하는 '뮤직판' 신설
"네이버, 올해 실적 개선 확대"
HMC증권 "네이버, 믹스라디오 청산은 비용 효율화의 일환"
[특징주]NAVER, 닷새만에 반등…3.42% ↑
라인, 스트리밍 서비스 '믹스라디오' 1년 3개월만에 종료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