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부적격 中企' 22곳 적발… 솜방망이 처벌 수위 개선될까
이투데이 | 2016-03-01 12:04:48
[이투데이] 김정유 기자(thec98@etoday.co.kr)

중소기업자간 경쟁입찰 참여자격이 없지만, 중소기업 확인서를 발급받은 '부적격 중소기업' 22개사가 적발됐다.

중소기업청은 이 같은 부적격 중소기업을 대거 적발하고, 이 중 직접생산확인서를 발급받은 12개사에 대해선 검찰 고발 조치할 계획이라고 1일 밝혔다.

이번에 적발된 업체는 △아주아스콘(모기업 아주산업) △디아이엔바이로(디아이) △ASPN(파리크라상) △삼구이엔엘(삼구아이앤씨) △인피니트 헬스케어(솔본) △더존이엔에이치(더존비즈온) △메가넥스트(메가스터디) △아이온 시큐리티(인성정보) △코리아와이드아이티에스(경북코치서비스) △에스피엠(미성엠프로) △한월드건설(수성엔지니어링) △엠아이웍스(팅크웨어) △탭온북스(GS홈쇼핑) △신송식품(신송홀딩스) △동일시마즈(디아이) △서울신문에스티비(서울신문사) △제론헬스케어(솔본) △세종면세점(세종투자개발) △갑을건설(동국실업) △케이엠헬스케어(케이엠) △파워보이스(팅크웨어) △경동월드와이드(원진) 등 22개사다.

이들 적발업체 중 실제 공공조달시장에 납품까지 한 곳은 5개사로, 금액은 188억원에 달한다. 중기청은 이번 적발업체들에 대해 오는 2일부터 공공조달시장에서 즉각 퇴출과 함께 향후 1년간 참여를 제한키로 했다. 특히, 납품업체 5개사와 직접생산확인서를 발급받은 12개사에 대해선 검찰 고발도 진행된다. 이 경우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하지만 부적격 중소기업 적발에 대한 실효성이 아쉽다는 지적도 있다. 검찰 고발까지 이뤄지지만 실질적으로 처벌까지 이뤄진 사례가 없는데다, 검찰의 기소율도 현저히 낮기 때문이다. 또한, 부적격 중소기업들의 모회사까지 처벌할 수 있는 법적 근거도 없어 재발 방지가 쉽지 않다는 의견도 나온다. 법을 바꾸고 싶어도 '과잉입법' 논란이 빚어질 우려가 큰 만큼, 정부나 정치권에서도 쉽게 움직일 수 있는 사안이 아니라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이에 중기청에선 오는 7월부터 부적격 중소기업에 대해 관련 매출액의 최대 30%에 달하는 과징금을 부과토록 하는 제도를 실시키로 했다. 다소 미흡한 형벌적 제재에 더해 경제적인 부담을 부과하면서 재발 발지를 막자는 취지다.

주영섭 중기청장은 “법위반 기업에 대한 형벌적 제재 뿐 아니라 경제적 부담도 함께 부과하기 위해 판로지원법에 따른 과징금 부과 제도를 오는 7월부터 시행 예정”이라면서 “중소기업자간 경쟁입찰 시장을 공정한 경쟁시장으로 만들어 중소기업이 중견·대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징검다리 제도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적발건은 지난해 중소기업확인서를 발급 받은 6만여개 기업을 대상으로 지난해 10월부터 실시한 조사 결과로, 이는 2013년(36개사), 2014년(26개사)보다 줄어든 규모다.



[관련기사]
중기청, '융복합기술개발사업'에 546억원 지원
'임대료 상승억제' 전통시장에 '지원 의무화' 검토
서울중기청, '이란 진출전략 종합세미나' 개최
중기청, '2016년 글로벌 수출中企 도약 한마당' 개최
중기청, '중소ㆍ중견기업 기술경쟁력강화 파트너십 사업' 시행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