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SM엔터 손잡은 이마트…엑소 손짜장·소녀시대 팝콘 내놓는다
아시아경제 | 2016-03-02 07:00:00
08/26 장마감
거래량
237,967
전일대비
+8.86%
시가총액
19,345억
외인비율
28.65%
기간누적20일
-42,190
매매신호
매도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이마트가 SM엔터테인먼트와 손잡고 소속 연예인의 이름을 딴 자체라벨(PL) 상품을 내놓는다. 피코크, 노브랜드 등 앞선 PL 제품들를 통해 검증받은 기획력을 토대로 '한류 콘텐츠와의 결합'이라는 신개념 PL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이마트는 오는 3일 전국 140여 개 이마트 매장과 이마트몰에서 14종의 '이마트xSM' 협업 상품을 출시한다고 2일 밝혔다. 선보이는 상품들은 엑소(EXO) 손짜장, 슈퍼주니어 하바네로 라면, 동방신기 트러플로즈 초콜릿, 소녀시대 팝콘, 샤이니 탄산수 등이며 SM 엔터테인먼트의 대표 아티스트의 이미지를 담았다. 이마트는 올해 상반기 중으로 SM엔터테인먼트와의 협업 상품 가짓수를 40여 종까지 늘려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번 제품 개발은 지난해 8월 시작된 '이마트 발명 프로젝트'를 기반으로 진행됐다. 이 프로젝트는 '세상에 없던 상품과 가격'을 만든다는 전사적인 혁신 캠페인이다.

대형 스타 기획사인 SM엔터테인먼트를 협업사로 선택한 이유는 '콘텐츠' 때문이다. 이마트의 유통 노하우와 SM 엔터테인먼트의 콘텐츠 파워가 결합되면 장기적으로 '테마 플랫폼'으로 성장해 두 회사 모두에게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향후 두 회사는 협업을 통한 유형의 상품 개발 뿐만 아니라 아티스트를 기반으로 한 무형의 상품 개발까지 범위를 넓히는 것도 검토중이다. 또한 해외에 거주하는 한류 팬에게 한류스타와 K-푸드를 동시에 알리는 방안을 협의 중이다.

이번 협업 상품은 국내 소비자 뿐만 아니라, 한국을 방문하는 중국 등 외국인 관광객으로부터 호응을 얻으며 고객층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이마트 측은 기대하고 있다. 특히 10~20대 국내 팬을 중심으로 이마트 이용이 늘어날 경우 고객 연령층을 더욱 넓힐 수 있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장영진 이마트 마케팅담당 상무는 "서로 다른 두 개의 강력한 플랫폼이 만나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새로운 상품을 발명했다"면서 "앞으로도 발명 프로젝트를 통해 이마트만의 혁신 행보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요우커를 잡아라" 이마트, 춘절 마케팅 '시동'
'내년 소비경기 회복 예상'…유통업종, 웃는株는?
이마트, 이명희 회장 25만8499주 실명 전환
살아나는 소비…이마트 사전예약 2배 껑충
추석 앞둔 유통街, 온기가 돌아왔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