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시선+] 'O2O 블랙홀' 된 중국…제 2의 샤오미가 온다
한국경제 | 2016-03-06 09:52:58
07/28 장마감
거래량
97,929
전일대비
-0.28%
시가총액
234,037억
외인비율
59.13%
기간누적20일
-127,071
매매신호
매도
#1. 지난 2일(현지시간) IT(정보기술) 전문매체 테크런치는 음식배달 O2O(온&m
iddot;오프라인 연계) 업체 딜리버리히어로가 중국 사업을 철수한다고 보도했다
. 바이두 와이마이, 어러머 등 현지 업체와의 경쟁에서 밀린 결과다. 딜리버리
히어로는 유럽을 중심으로 20여개국에 지사를 둔 글로벌 기업으로 한국엔 자회
사 요기요를 통해 진출했다.

#2. 세계 1위 차량 공유 애플리케이션(앱 ·응용프로그램) 우버는 유독
중국에서 힘을 쓰지 못했다. 지난해 중국 시장에서 10억달러(한화 약 1조2000억
원) 이상 적자를 봤다. '중국판 우버'로 불리는 디디콰이디의 기세에
눌린 결과다. 중국 내 디디콰이디의 점유율은 80%를 넘어섰다.

중국 대륙에 O2O 바람이 거세다. 바람이 아니라 광풍 수준이다. 현지 O2O 업체
들은 13억 인구라는 거대한 시장을 발판 삼아 무섭게 성장하고 있다.

광풍의 배경에는 일명 '박쥐(BAT)'가 있다. BAT는 바이두(Baidu), 알리
바바(Alibaba), 텐센트(Tencent) 등 중국의 대표 인터넷 기업을 말한다. 이들은
막강한 자금력과 사용자를 기반으로 O2O 생태계를 조성하고 있다. O2O 기업에
투자하거나 인수·합병(M&A)하는 방식으로 택시, 배달, 커머스, 생활정
보 등 전방위 공세를 펼치는 중이다.

다른 한 축에는 정부가 있다. 지난해 9월 중국 정부는 O2O 산업을 적극 지원하
겠다고 밝혔다. O2O가 새로운 소비를 만들고 유통업의 고도화를 이끌 것이란 판
단에서다. 정부의 지원은 리커창 중국 총리가 내세운 '인터넷 플러스 프로
젝트'와 맞물려있다. 리커창 총리는 인터넷 기업을 경제를 견인할 차세대
동력으로 지목하고 해외에서 활약하도록 돕겠다고 강조했다.

국내 O2O 시장도 성장세를 탔지만 풍경은 사뭇 다르다. 신규 서비스가 안착하기
도 전에 여러 장애물을 만나기 때문이다.

IT 기업이 O2O 서비스를 내놓을 때마다 반복되는 골목 상권 논란이 대표적이다
. O2O 시장에 사활을 건 카카오만 봐도 그렇다. 대리 운전, 미용실 예약 등 서
비스가 나오기도 전에 기존 오프라인 산업군의 저항에 부딪혔다.

규제 문턱에 걸린 O2O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도 여럿이다. 앱으로 버스를 부
르는 콜버스는 속앓이 중이다. 국토부가 택시·버스 면허를 가진 기존 업
체만 심야 콜버스를 운영할 수 있게 규제했기 때문이다. 중고차 거래 서비스인
헤이딜러도 온라인으로만 운영되는 자동차 경매 서비스가 규제 대상이 되면서
사업을 중단했다. 관련 법률 개정으로 서비스를 재개했지만 손실은 피할 수 없
었다.

그러는 사이 중국 IT 공룡들은 덩치를 키워갔다. BAT 3인방의 시가총액만 400조
원을 넘어섰다. 거대한 중국 시장을 장악한 것에 끝나지 않았다. 해외 O2O 기업
을 블랙홀처럼 빨아들이며 국경 밖으로 손을 뻗었다. 이들이 지난해 M&A에 쓴
자금만 34조원에 이른다.

하루가 다르게 벌어지는 격차에 대한 위기감은 곳곳에서 감지된다. 카카오는 중
국 O2O 시장과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들여다보기 시작했다. 동남아 O2O 시장에
공을 들이는 네이버도 긴장감을 늦추지 않고 있다.

네이버 관계자는 "중국 인터넷 기업들은 자국내 성장을 토대로 엄청난 자
본력을 쌓았다"며 "이들이 한국에 본격적으로 들어오면 덩치 싸움에
서 밀릴 수 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중국 IT 공룡들의 움직임은 이미 시작됐다. 텐센트는 CJ게임즈, 탑픽 등 다수의
국내 게임사에 투자했다. 카카오의 2대 주주도 유지하고 있다. 벤처캐피탈(VC
) 등 투자업계도 한국 시장에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국내 한 스타트업 대표는 "해외 시장에서 이렇다 할 활동을 한 적도 없는
데 국내보다 중국 투자자들에게 먼저 연락이 왔다"며 "기술 확보와
해외 진출에 공격적인 모습"이라고 말했다.

샤오미 열풍은 시작에 불과할 지 모른다. 삼성과 LG를 위협하는 샤오미처럼 국
내 IT 기업이 순식간에 추월당하는 일이 반복될 수 있다는 얘기다. "국내
사업자들끼리 밥그릇 싸움에 집중할 때가 아니다. 글로벌 플레이어들에게 언제
든 먹힐 수 있다는 것을 생각해야 한다"는 업계의 푸념을 되새길 시점이다
.

['봄봄봄'…유통업계, 봄 맞이 세일로 고객 몰이 '분주'
;], ['성장 절벽' 통신사, 홈 IoT에 '사활'…삼파전 시
동], ['공간의 추억'을 기록하다…아날로그서 찾은 VR의 미래 ]
, [삼성 '갤S7' 예약가입 돌입…막오른 스마트폰 大戰], [신형
K7의 놀라운 돌풍…K5 뛰어넘다]

최유리 한경닷컴 기자 nowhere@hankyung.com


[한경닷컴 바로가기]
[스내커] [ref="http://plus.hankyung.com/apps/service.payment" target="_blank">한경+
구독신청
]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