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분양권 거래도 '반토막'…2월 실거래 총액 1조3000억원
아시아경제 | 2016-03-10 15:43:31
아크로리버파크, 웃돈 2억원…'전국 최고'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분양권 거래시장도 크게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달 분양권 거래 총액이 전달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10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지난 2월 전국 분양권 거래금액은 총 1조2855억원으로 전달(2조6123억원)보다 51% 감소했다.

시도별로는 경기도가 2878억원, 서울시 1955억원, 부산시 1487억원, 경남 1078억원, 경북 891억원, 대구시 872억원, 충북 670억원, 충남 627억원 등이었다.

시군별로는 서울 서초구가 776억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경남 양산시 521억원, 대구 달성군 504억원, 서울 강서구 439억원, 경기 화성시 406억원, 경기 김포시 3767억원 등으로 나타났다.

분양권 거래에 붙은 웃돈(프리미엄)은 총 528억원으로 지난 1월(1136억원)보다 54% 줄었다.

지난 달 분양권에 1억 이상의 웃돈이 붙어 거래된 아파트는 15개 단지였다. 전국에서 가장 높은 웃돈이 형성된 단지는 서울 서초구 '아크로리버파크'였다. 전용면적 59㎡ 분양권에 2억원의 웃돈이 붙어 16억9900만원에 거래됐다. 이어 서울 강남구 수서동 세곡2지구 내 '강남 더샵 포레스트' 전용 면적 146㎡는 각각 1억8823만원, 1억7099만원의 웃돈이 붙었다. 서울 강남구 세곡동 '강남 효성해링턴 코트' 전용 면적 113㎡은 1억 5682만원, 서울 송파구 장지동 '송파와이즈더샵' 전용면적 96㎡에는 1억 4495만원의 웃돈이 붙어 거래됐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아크로리버파크 2억원 웃돈, 2월 분양권 실거래 1.3조
흔들리는 불패신화…강남도 강남 나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김포점, 개점 1주년…할인 이벤트 열어
지방 청약경쟁률 '급감'…'미분양' 주의보
[주택시장 긴급진단]분양권 거래 '뚝'…웃돈도 기대하기 어려워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