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1인 가구 이미 30%대 넘었다…서울 일부 70% 돌파
아시아경제 | 2016-03-10 16:13:59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N포 세대의 등장 등으로 인해 1인가구가 급증하면서 우리나라의 1인 가구 비율이 이미 3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서울시의회가 전국 최초로 1인가구의 복지 증진을 위한 종합 정책을 마련하도록 하는 조례를 제정해 본격 시행을 앞두게 됐다.

10일 서울시의회에 따르면 통계청의 2014년 12월 통계 결과 우리나라 1인 가구는 전체의 34.01%로 이미 2인 가구 20.74%, 4인 가구 19.63%, 3인 가구 18.53% 등을 훨씬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경우, 1인 36.38%, 2인 19.59%, 4인 19.24%, 3인 가구 18.68% 순이었다. 특히, 중구 을지로동(77.07%)을 포함한 6곳은 1인 가구가 70%가 넘어 1인 가구에 대한 정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1인 가구의 증가는 당초 예측보다 훨씬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지난해 서울시의회가 서울연구원에 의뢰해 작성한 '서울시 1인가구 대책 정책 연구' 용역 보고서는 2030년이나 되어야 서울의 1인 가구 비율이 30.11%, 2035년에는 30.76%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었다. 서울의 1인가구는 1980년 4.8%에 불과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1인 가구에 대한 종합 지원 정책을 수립ㆍ시행하기 위해 이날 본회의에서 '사회적 가족도시 구현을 위한 1인가구 지원 기본 조례안'을 처리했다. 이 조례안은 1인 가구에 대한 실태조사를 통해 주거와 복지 및 건강 격차해소, 공동생활가정, 소셜 다이닝, 여가 생활 등 계획적이고 체계적인 정책을 수립해 추진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노인, 여성, 청년 1인 가구에게는 맞춤형 복지 정책이 이뤄지게 된다. 1인 가구의 생활 편의 및 심리적 안정을 통한 사회적 연결망 구축 할 수 있도록 했다.

조례안을 대표 발의한 서윤기 의원은 "본 조례가 이달 중순에 시행되면 1인 가구에 대한 실태조사와 더불어 종합적인 정책이 수립되어 보다 체계적인 지원 및 관리가 가능해 질 것"이라며, 특히나 '빈곤'과 '고독'으로 어려움을 겪는 이들이 건강한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주거문제, 경제적 빈곤, 사회적 고립 문제 등의 해소를 위한 각종 행정적 체계가 구축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서울내 모든 한옥 수선비 지원…최대 1억8000만원
주요 통로 막는 입간판 세우면 과태료 500만원
친일인명사전 구입 대상 중·고교 92% 구입 완료
[솔로 이코노미]집도 작게, 더 작게…중소형 전성시대
[솔로 이코노미]편의점·식품·먹방株, 싱글족 늘어나니 주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