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이란 제재 이전수준 산유량 회복시 생산량 동결 동참"
아시아경제 | 2016-03-15 05:36:11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이란은 유엔 제재 이전 수준의 산유량을 회복하면 러시아와 일부 석유수출국기구(OPEC)회원간에 합의한 산유량 동결 조치에 동참할 것이라고 러시아 에너지부 장관이 14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란을 방문중인 알렉산드르 노박 러시아 에너지부 장관은 이날 테헤란에서 비잔 잔가네 이란 석유장관과 회담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노박 자관은 "이전에 취해졌던 유엔 제재 때문에 이란의 산유량이 크게 줄었다"며 "이란에 다른 산유국들과 같은 조건을 제시하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란은 유엔 제재 이전의 생산량 수준인 하루 400만배럴에 도달하면 산유량 동결 합의에 참여하겠다는 입장이다. 현재 하루 산유량은 약 300만 배럴이다.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 베네수엘라, 카타르 등은 지난달 다른 산유국들의 동참을 전제로 산유량을 올해 1월 수준으로 동결키로 합의한 바 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국제유가] 산유량 감축 기대 저하…WTI 3.4%↓
다시 열리는 한-이란 하늘길…대한항공, 직항노선 운수권 따내
이란 "미사일 발사 계속하겠다"
존 케리·힐러리 클린턴, 이란 미사일 발사에 우려 표시
이란, 중거리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이스라엘 위협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