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LG, 협력회사에 8432억 지원…상생 생태계 구축
아시아경제 | 2016-03-15 15:00:00
08/31 13:05
거래량
121,187
전일대비
+2.45%
시가총액
115,441억
외인비율
26.6%
기간누적20일
409,150
매매신호
매도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LG가 협력회사와 상생협력 생태계 구축에 적극 나선다.

LG는 15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정재찬 공정거래위원장, 주요 협력회사 대표, LG화학 박진수 부회장, LG전자 정도현 사장, LG이노텍 박종석 사장 및 9개 계열사 주요 경영진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LG 공정거래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날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LG실트론, LG화학, LG하우시스, LG생활건강, LG유플러스, LG CNS 등 9개 계열사는 977개의 협력회사와 공정거래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을 통해 LG는 ▲신기술 개발을 통한 경쟁력 강화 ▲협력회사 경영여건 개선을 통한 경쟁력 강화 ▲2차 협력회사에 대한 대금지급 조건 개선 등을 약속했다.

우선 LG는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충북혁신센터)를 통해 친환경에너지, 바이오, 뷰티 등 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은 산업분야의 중소기업에 대해 1050억원을 지원하고, 이 중 기술력이 우수한 기업과 거래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LG는 지난 한 해 충북혁신센터를 통해 중소기업 101개를 지원했으며, 해당기업들은 매출액 400억원 증가, 154명의 고용 창출을 달성했다.

이와 함께 충북혁신센터를 통해 LG가 중소 벤처기업에게 개방한 국내 최대 규모의 5만2400건 특허를 LG와 거래하고 있는 2만여 개의 모든 협력회사에 개방하고 기업별 맞춤형 멘토링, 해외 진출 지원 등 특허로 인한 신기술 개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회사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예정이다.

또한 150개 협력회사에 대해 사내 기술인력 200여명을 파견해 신기술 개발, 불량률 감소 등을 지원하는 ‘생산성 혁신 파트너십’ 프로그램도 지속적으로 운영한다.

LG는 협력회사의 경쟁력 향상을 위한 지속적인 기술지원을 진행해왔다. 실제로 2012년 기술지원 건수가 520건에서 2015년에 2031건으로 약 4배 늘어났고 이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약 3500억원에 달한다. 협력회사들이 개발한 신기술을 보호할 수 있도록 '기술자료 임치제' 활용을 적극 장려하고 협력회사가 대중소기업협력재단에 지급하는 임치수수료를 전액 부담할 예정이다.

상생협력펀드와 직접 자금지원으로 7382억원의 자금도 협력회사에 지원한다.

특히 지난 2010년 2500억원 규모로 기업은행과 공동으로 조성한 LG상생협력펀드의 금액은 매년 꾸준히 상승해 올해는 6495억원까지 늘어나게 된다. 이로써 더 많은 협력회사들이 LG상생협력펀드를 통해 시중은행보다 낮은 저금리로 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직접 대출, 금형비 지원 등 직접 자금지원 887억원도 지원할 예정이다.

예상 주문물량, 납기 등 하도급거래 관련 정보를 최소 3개월 전에 알리는 ‘하도급 알리미 시스템’도 구축해 협력회사들의 경영안정성 제고에 도움을 준다는 계획이며 경남대, 창원대 등과 연계해 협력회사 임직원들에게 교육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이외에 LG는 ‘상생결제시스템’에 보다 많은 1차 협력회사들이 참여하도록 유도해 이를 통한 결제규모를 1000억원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상생결제시스템은 1차 협력사가 2, 3차 협력사에 지급하는 물품대금을 대기업 신용으로 결제할 수 있도록 해 적은 수수료로 신속하게 현금화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2015년 LG가 상생결제시스템을 통해 2·3차 협력회사에게 결제된 대금규모는 국내 주요 기업 중 최대 규모인 600억원이었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정재찬 공정거래위원장은 “우리 경제가 저성장 위험을 극복하고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서는 경쟁력 강화를 위한 대·중소기업간 상생협력에 보다 많은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진수 LG화학 부회장도 “공정거래협약 이행을 통해 협력회사와 함께 신기술 개발에 주력해 우리나라의 미래 경쟁력을 강화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구본무 LG회장 "R&D인력이 충분히 보상받는 환경 만들 것"
LG CNS, 원신스카이텍 합병 목적 유상증자
[특징주] LG전자 강세 속 LG도 6% 넘게 상승
구본준 ㈜LG 부회장, LG화학 이사회 합류한다
실적 부진 LG상사 사들이는 큰손…왜?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