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기아차 "니로 PHEV 개발 예정, 전기차는 검토중"(종합)
아시아경제 | 2016-03-16 13:50:39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기아자동차가 하이브리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니로'를 국내에 처음 공개했다. 기아차는 하이브리드에 이어 니로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를 개발 중이며 전기차는 개발을 검토하고 있다.

기아차는 16일 경기도 화성시 남양연구소에서 이달 말 출시 예정인 소형 SUV 니로의 사전 미디어 설명회를 갖고 사전계약에 돌입했다.

정락 기아차 총괄PM담당 부사장은 "폭스바겐 사태 이후 전세계적으로 친환경차에 대한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공격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니로를 개발하게 됐다"면서 "현대기아차가 2020년까지 친환경차 부문글로벌 판매 2위 달성한다는 목표로 개발된 니로는 SUV의 실용성, 하이브리드의 친환경성을 동시에 갖춰 빠르게 변하는 자동차 트렌드를 이끌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니로는 기아차가 첨단 하이브리드 기술을 집약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소형 SUV로 ▲동급 최대 전장과 축거의 여유로운 실내공간 ▲53% 비율의 초고장력 강판과 각종 첨단 안전사양 ▲신규 개발 전용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탑재 등 차급을 넘나드는 성능과 공간, 안전·경제성까지 갖춘 우월한 상품성의 소형 SUV로 탄생했다.

특히 기아차는 소형 SUV 니로 출시를 통해 모하비, 쏘렌토, 스포티지에서 니로까지 이어지는 SUV 풀 라인업을 구축, '레저용차량(RV) 명가 기아차'의 위상을 강화했다.

니로는 전장 4355mm, 전폭 1805mm, 전고 1545mm, 축거(앞바퀴와 뒷바퀴 사이의 거리) 2700mm의 동급 최대 전장과 축거를 갖춰 경쟁차종 대비 여유있는 실내 공간을 확보했다. 또한, 배터리 위치를 트렁크가 아닌 2열시트 하단으로 배치해 하이브리드 차량이지만 SUV 특유의 편리한 적재공간을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니로는 일반 강판 대비 무게는 10% 이상 가벼우면서도 강도는 2배 이상 높은 초고장력 강판(AHSS, 인장강도 60kg/㎟급 이상)을 53% 적용했다. 또한, 차체 연결 구조와 비틀림 강성을 높여 차량 전체의 충돌 안전성을 강화했다.

니로는 첨단 안전사양들을 대거 탑재했다. 앞좌석 어드밴스드 에어백과 운전석 무릎 에어백을 포함한 7에어백 시스템을 전 모델에 기본 적용했다. 이외에도 차선이탈 경보시스템(LDWS), 후측방 경보 시스템(BSD), 자동 긴급제동 보조 시스템(AEB) 등 동급 유일의 다양한 첨단 안전사양을 적용했다.

니로는 기아차가 하이브리드 전용으로 개발한 최대출력 105ps, 최대 토크 15.0kgf·m의 신형 카파 1.6GDI 엔진과 32kW급 모터 시스템을 적용해 강력한 동력성능과 함께 연료 효율성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아울러 기아차는 니로에 새로운 엔진과 전기모터에 최적화한 하이브리드 전용 6단 듀얼클러치변속기(DCT)를 신규 독자 개발해 적용했다.

기아차는 니로의 트림을 3개로 구성했다. 뛰어난 상품성에도 불구하고 가격은 ▲럭셔리 2317만~2347만원 ▲프레스티지 2514만~2544만원 ▲노블레스 2711만~2741만원으로 합리적으로 책정할 예정이다.

특히 취득세와 공채 매입 등으로 150만원 가량 실 구매가격이 상승하는 경쟁 SUV(주력트림 기준)들과는 달리 니로는 하이브리드 차량에 대한 취득세(최대 140만원) 및 공채 감면과 정부 보조금 100만원 등의 혜택이 있어 표시가격보다 최대 80만원(프레스티지 기준) 가량 내려가 동급 차종 대비 가격경쟁력을 갖췄다. (개소세 3.5%, 공채할인 5% 기준).

국내마케팅실장 서보원 이사는 "니로는 대한민국 현존 SUV 중 가성비 최고의 SUV"라며 "아이오닉 대비 소폭 고가지만 경쟁모델 대비 경쟁 요인 가질 수 있게 가격을 책정했다"고 말했다.

향후 니로의 친환경차 라인업도 기대된다. 서 이사는 "현재 PHEV를 개발 중이며 전기차는 개발 추진을 검토 중인 단계"라고 설명했다.

기아차는 니로 고객을 위한 5가지 특별 보증·보장 프로그램을 실시할 예정이다.

기아차는 ▲니로 최초 구매 일반 개인 고객에게 배터리를 평생 보증해주는 '배터리 평생 보증' ▲하이브리드 전용부품인 모터, 전력제어모듈 등을 차량 구입 후 10년 미만이거나 운행거리가 20만km 이내인 경우 무상으로 보증해 주는 '10년 20만km 무상 보증' ▲중고차 가격을 최장 3년간 최대 62%까지 보장해주는 '중고차 가격 보장' ▲일반 개인 고객이 차량 구입 후 30일 이내 차량 불만족시 기아차의 다른 SUV로 교환해주는 '30일 차종교환'(출고 후 30일 이내, 주행거리 500~2000km 이하, 상급 차량 선택 시 차액 부담) ▲일반 개인 고객이 출고 후 100일 이내 외부 흠집 발생 시 수리비용을 최대 30만원 지원해주는 '스크래치 수리 지원' 등 5가지 보증 프로그램으로 니로를 선택한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는 계획이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기아차, 친환경 소형 SUV '니로' 국내 공개…사전계약 시작
기아차, '더 뉴 K3 유로·쿱' 출시…K3 풀라인업 완성
현대기아차 '유로 2016' 후원… 아이오닉·니로 선봉
中, 車 소비 부양책 검토…국내 업체 영향은
기아차, 러시아 시장 침체에도 점유율 상승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