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LG화학, 세계 최고 전기차 배터리 기술 선보인다
비즈니스워치 | 2016-03-18 10:01:01

[비즈니스워치] 김상욱 기자 sukim@bizwatch.co.kr

LG화학이 세계 최고수준의 전기차 배터리 기술을 선보인다.

 

LG화학이 18일부터 24일까지 제주 국제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는 '제3회 국제 전기자동차 엑스포'에 참가한다.

 

제주 국제 전기자동차 엑스포는 국내외 글로벌 완성차 및 전기차 배터리 업체들이 참가해 관련 제품을 소개하는 행사다. 이 행사에서 LG화학은 ‘에코 플랫폼 제주 프리즘, LG’라는 컨셉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는 전기차 배터리 분야의 다양한 제품들을 전시한다.

 

LG화학 부스는 총 3개의 파트(Part)로 구성됐다. 우선 '테크존(Tech Zone)'에서는 전기차 배터리가 적용된 자동차 모형을 전시해 관람객들의 전기차 구동 이해를 돕는다. 또 ‘스택 앤 폴딩(Stack & Folding)’ 등 독보적인 전기차 배터리 기술력을 영상을 통해 소개한다.

 

'프로덕트 존(Product Zone)'에서는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저전압 배터리 시스템(LVS; Low Voltage System)과 관련, LG화학이 현재 주요 고객사에 공급중인 12V 및 48V 제품을 비롯, 순수 전기차(EV)부터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전기버스(EV BUS)까지 모든 차종에 공급중인 배터리 라인업을 선보인다.

 

'카 셰어링 존(Car Sharing Zone)'에서는 LG CNS의 자회사인 에버온이 서울시 나눔카 사업인 전기차 셰어링 서비스와 제주도를 포함한 전국 전기차 대여 서비스를 소개한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B3에 따르면 전기차 배터리 시장은 2015년 6조4000억원에서 2020년 18조8000억원으로 3배 가량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LG화학은 현재까지 GM(제너럴모터스), 르노, 다임러, 아우디 등 전 세계 20여개 고객사로부터 수백만대가 넘는 수주 물량을 이미 확보한 상태다.

 

이와 관련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네비건트 리서치는 지난해 12월 발표한 '전 세계 전기차 배터리 제조업체 경쟁력 평가'에서 LG화학이 2013년에 이어 세계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

 

LG화학은 현재 국내 오창 및 미국 홀랜드, 중국 남경 등에 전기차 배터리 생산기지를 구축, 고성능 순수 전기차 기준 연간 18만대, PHEV(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기준 65만대 이상에 공급할 수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생산능력을 확보했다.




ⓒ비즈니스워치(www.bizwatch.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