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국내 지카 발생]첫 감염자…입국 뒤 5일만에 증상 나타나(종합)
아시아경제 | 2016-03-22 10:31:56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국내에서 22일 지카 바이러스(Zika Virus) 확진 자가 처음으로 발생하면서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지카 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은 이는 전남 광양시에 살고 있는 L 모씨(43)인 것으로 알려졌다. L 씨는 지난 2월17일부터 3월9일까지 브라질에 업무를 보기위해 출장을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L 씨는 3월11일 입국했다. 입국 당시 L 씨는 이상 증상이 확인되지 않았다. 입국장에서는 24시간 모니터링시스템을 통해 모든 사람들을 대상으로 발열 등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입국한 지 5일이 지난 3월16일 L 씨는 발열과 근육통이 나타났다. 이어 19일에는 발진 증상이 이어졌다.

L 씨는 의료기관을 찾았고 22일 새벽 6시 지카 바이러스 감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집트숲모기가 매개체인 지카 바이러스는 소두증을 일으키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브라질 등 남미에서 급속도로 확산돼 전 세계적으로 비상이 걸렸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2월 지카 바이러스에 대해 '국제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한 바 있다.

지카 바이러스는 모기가 매개체인 만큼 사람과 사람 간 감염은 없을 것으로 예상했었다. 최근 미국 등에서 성관계에 의한 감염이 확인되면서 공포가 커졌다. WHO에서도 성관계에 의한 지카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예상보다 많다고 진단했다.

그동안 우리나라에서 의심환자는 많았는데 모두 음성으로 나타나 '지카 바이러스 청정지대'였다. 정기석 질병관리본부장은 "지카 바이러스 확진 자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생한 만큼 치료와 방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양성 판정자에 대한 상황 파악과 대책 마련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국내 지카 발생]정기석 본부장 "격리 치료 필요치 않아"
[국내 지카 발생]첫 감염자…현재 건강상태 양호
[국내 지카 발생]메르스 악몽 재현되나…지카 바이러스는
[국내 지카 발생]中ㆍ日 이어 국내에도 지카 발생
[국내 지카 발생]첫 감염자 발생…사는곳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