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오라클, 자바 저작권 전쟁…구글에 93억 달러 요구
아시아경제 | 2016-03-29 07:09:03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미국 IT전문매체 PC월드는 28일(현지시간) 오라클이 구글과의 자바 저작권 소송에서 93억 달러의 배상액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오라클은 구글이 자사 안드로이드 OS에 자바 플랫폼의 일부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라이센스를 얻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며 6년 전 제소했다.

배상액은 오는 5월 9일 연방법원 샌프랜시스코 지원의 재판을 통해 정해진다. 이 재판에는 오라클의 래리 엘리슨과 구글의 에릭 슈밋이 증인으로 소환됐다.

오라클이 요구하는 93억 달러는 구글의 지주회사 알파벳의 지난해 순이익이 49억 달러인 것을 감안할 때 1년 순익의 2배에 달하는 것이다. 반면에 구글은 약 1억 달러 정도로 배상액을 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심이 어떤 수준에서 배상액을 결정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구글 인터넷, 中 차단벽 넘었다…27일 잠시 뚫려
프랑스, 구글에 10만유로 벌금 부과…"'잊힐 권리' 지켜라"
오라클, Java 긴급 보안 패치 배포…인증정보 없이도 시스템 원격탈취
구글, 3가지 홈 보안제품 개발 중…삼성 콘셉트와 비슷?
구글, 온라인 경매 등장한 미출시 '구글글래스' 되찾아갔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