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닛산, 새 회장 인선 시작...사이카와 사장 겸임 안 부상
뉴스핌 | 2018-12-04 08:14:24
11/13 장마감
거래량
79
전일대비
-0.00%
시가총액
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4,545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닛산(日産)자동차가 카를로스 곤 전 회장의 후임 인선 작업에 들어갔다고 4일 지지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닛산의 사외이사 3인으로 구성된 인사위원회는 4일 첫 회의를 열고 새 회장 인선 작업을 시작할 방침이다.

현재 이사진 중에서 회장 후보를 추릴 방침이며, 사이카와 히로토(西川人) 사장이 회장을 겸임하는 방안을 축으로 협의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고 통신은 전했다.

인사위원회의 인선 작업을 거친 후 오는 17일 이사회에서 정식으로 잠정적인 새 회장을 결정할 전망이다.

하지만 닛산의 지분 43.4%를 보유하고 있는 르노가 새 회장에 르노 측 사람을 앉히고 싶다는 의향을 나타내고 있어, 향후 회장 인선 작업이 난항을 겪을 우려도 있다.

사이카와 히로토 닛산 사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닛산·르노·미쓰비시 연합 “3사 대표 합의제로 운영”
닛산 vs 르노, 줄다리기 시작...‘40% 출자’ 규정이 초점
닛산 이어 미쓰비시도 곤 회장 해임...3사 연합 향방은?
닛산 CEO “르노와의 관계 불평등”…관계 검토 시사 – 교도통신
日·佛, 닛산·르노 문제 '온도차'...“과도한 간섭 자제” vs “프랑스 회장 희망”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