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치사율 100%'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왜 백신이 없나
한국경제 | 2019-04-30 11:02:49
[ 박상익 기자 ]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의 국내 상륙 가능성이 높다
는 우려가 퍼지면서 국내 동물의약품 회사들이 방역용 소독제 연구에 본격적으
로 나서고 있다.

29일 정부와 업계에 따르면 ASF 바이러스를 죽일 수 있는 효능을 인정받은 제품
은 코미팜의 판킬, 케어사이드의 세탁큐와 원탑콘 등 3종이다. 판킬은 먼저 수
출용으로 허가받고 내수용으로는 지난해 10월 1년 안에 효력시험 결과를 제출하
는 조건으로 한시적 허가를 받았다. 케어사이드 제품 2종은 올해 2월 ASF 바이
러스에 대한 허가를 받았다. 세탁큐는 이달 28일부터 ASF 바이러스에 사용 가능
한 제품으로 판매되고 있으며, 원탑콘은 오는 5월 초 출시 예정이다. 우진비앤
지도 자사 소독제 크린업에프의 ASF 사용 허가 신청을 낼 계획이다.

ASF가 정부와 업계에 ‘초미의 관심사’인 이유는 높은 치사율과 전
염성 때문이다. 일단 감염되면 확산을 막기 어려울뿐더러 급성형에 감염되면 치
사율이 100%에 이른다. 지난해부터 중국, 몽골, 베트남, 캄보디아 등지에서 연
쇄 발병하면서 국내 유입도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ASF 바이러스는 1921년 케냐에서 처음 발견됐지만 유전형질과 단백질 성분이 다
양하고 복잡해 그동안 백신을 만들지 못했다. 주로 아프리카 등지에서 많이 발
생해 다국적 제약사의 관심이 떨어졌던 것도 백신 개발을 더디게 한 이유 중 하
나로 꼽힌다. 하지만 중국 등 세계 각지로 ASF가 확산되면서 백신 연구가 본격
화하고 있다. 일각에선 앞으로 수년 내 ASF 백신이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선우선영 케어사이드 이사는 “1960년대 스페인에서 ASF가 창궐했을 때 스
페인에서 생독백신을 개발했지만 돼지에게 발생하는 후유증이 심각해 폐기됐다
”며 “현재로서는 유일한 대응책이 살처분인 만큼 축산 농가의 방역
활동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