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이슈+] 한국발 5G 스마트폰 미국 점령한다…"갤럭시S10 5G·V50 출격"
한국경제 | 2019-05-17 08:55:56
11/21 장마감
거래량
14,233,873
전일대비
-1.92%
시가총액
3,044,589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삼성전자와 LG전자가 한국에 이어 미국에서 '갤럭시S10 5G', 'V50
씽큐'를 각각 출시하며 5G 스마트폰 시장을 주도한다. 양사는 애플의 안방
에서 '5G 스마트폰' 시장을 장악하며 점유율을 끌어올리는데 주력할 방
침이다.

포문은 삼성전자가 열었다. 미국 1위 이동통신사 버라이즌은 16일(현지시간) 삼
성전자의 5G폰인 '갤럭시S10 5G' 판매를 시작했다. 버라이즌은 앞서 지
난달 25일부터 이달 15일까지 갤럭시S10 5G 모델의 예약판매를 실시했다. 버라
이즌은 갤럭시S10 5G를 두가지 버전으로 선보인다. 기본형은 1299달러, 저장용
량이 기본형의 2배인 버전은 1399달러에 판매한다.

삼성전자는 앞서 출시한 갤럭시S10 LTE 모델의 판매 호조세를 5G 모델로 이어간
다는 방침이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갤럭시S10 LTE 모델
은 미국 출시 첫 주 전작인 갤럭시S9의 같은 기간 판매량 대비 16% 더 많이 팔
렸다. 지난 1분기 삼성전자의 미국 스마트폰 시장에서의 점유율도 전분기 22%에
서 28%까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동기(26%) 대비로도 2%포인트가 증가
했다.

다음달 시장에 다시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폴더블폰 '갤럭시폴드'도 삼
성전자의 5G 스마트폰 시장 선점에 힘을 보탠다. 화면 보호막 문제와 힌지(접히
는 부분) 내에 이물질이 유입되는 결함으로 미국 출시가 연기됐지만, 현재 해결
된 것으로 전해졌다.

LG전자도 5G 스마트폰 'V50 씽큐' 출시를 눈 앞에 두고 있다. 최근 V5
0 씽큐는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 전파인증을 통과한 것으로 알려져 이달 31
일 현지 출시 일정도 확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에서는 국내와 달리 듀얼 스
크린을 제외하고 5G 스마트폰만 단독 출시한다.



LG전자는 고전하고 있는 유럽·중국 등과 달리 북미 시장에서 약 10%대
중반의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다. 한 동안 삼성전자 외 경쟁업체들이 5G 스마트
폰 시장에 진입하지 않는 만큼 V50 씽큐를 통해 시장 지배력을 한층 높일 기회
가 마련된 셈이다.

갤럭시S10 5G와 V50 씽큐는 당분간 미국 시장에서 유일무이한 5G 스마트폰이 될
전망이다. 버라이즌이 지난달 4일 5G 상용화 때 출시한 스마트폰은 모토로라
‘모토 모드’로, 롱텀에볼루션(LTE) 스마트폰 ‘모토 Z3&rsqu
o;에 5G 통신용 모뎀을 따로 끼워야 5G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사실상 5G 스
마트폰으로 보기 어렵다는 얘기다.

화웨이, 샤오미가 5G 스마트폰을 공급할 수 있는 업체로 꼽히지만 양사 스마트
폰은 미국에 정식 출시된 전례가 없다. 이들은 미중 무역분쟁의 여파에서도 자
유롭지 못하다. 또 미국시장 1위 사업자인 애플은 빨라도 2020년, 늦으면 2021
년에서야 5G 아이폰을 출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5G 스마트폰 시장을 선점하며 북미 시장 스마
트폰 점유율 순위에 변동이 생길 수도 있다고 보고 있다. 북미 스마트폰 시장
지난해 점유율은 애플(38.0%)이 1위였고 삼성전자(26.5%)와 LG전자(15.9%)가 뒤
를 따르고 있다. 충분히 뒤집힐 수 있는 차이다.

한편 버라이즌은 갤럭시 S10 5G 출시를 시작으로 연말까지 워싱턴DC, 애틀란타
, 보스턴, 댈러스, 휴스턴 등 20개 도시로 5G 서비스를 확장한다. 버라이즌의
통신망을 타고 삼성·LG전자의 미국 5G 스마트폰 판매량도 늘어날 전망이
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