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5G 시대] 삼성전자 "통신장비·반도체 시장 지각변동"
뉴스핌 | 2019-05-23 16:05:00
09/25 장마감
거래량
10,494,068
전일대비
+0.17%
시가총액
3,456,504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편집자] 3G, LTE에 이어 5세대(5G) 통신 시대가 시작됩니다. 사물과 인간이 촘촘히 이어지는 명실상부한 '초연결시대'가 구현되는 것입니다. LTE 보다 20배 빠른 네트워크 속도는 일상의 변화는 물론 인공지능·가상현실·자율주행·스마트홈 등 4차산업혁명을 완성하는 기반입니다. 뉴스핌은 '세계 최초 5G 상용화'와 맞물려 5G란 무엇이며, 기업과 정부의 역할, 바뀌는 세상은 어떤 모습일지 등 총 50회에 걸친 '5G 빅 시리즈'를 준비했습니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이재용 부회장이 지난 16일 일본 이통사 NTT 도코모(1위)와 KDDI (2위) 본사를 방문했다. 5G 사업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서다. 

삼성전자(005930)에게 5G 시대는 기회의 땅이다. 통신 장비와 반도체, 스마트폰에서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 

SK텔레콤이 14일 공개한 5G 기지국 장비. LTE보다 크기는 작지만 성능은 8배 이상 뛰어나다. SK텔레콤은 건물 옥상 등에 5G기지국을 설치해 서비스 품질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사진=정광연 기자]

◆ 내년, 5G 통신 장비 시장 점유율 20% 달성 

삼성전자가 빠르게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되는 분야는 5G 통신 장비다. 당장 내년 5G 통신 장비 시장 점유율 20% 달성하겠다는 계획은 거의 확실시 되는 분위기다. 

삼성전자는 기존 통신 장비 시장에서 점유율이 화웨이(31%), 에릭슨(27%), 노키아(22%) 등에 밀려 5%에 불과했다(지난해 기준, IHS마킷). 하지만 새롭게 열리는 5G 시장에서 만큼은 선제적으로 나서 기회를 잡겠다는 전략이다. 

5G 통신 장비는 성장 가능성이 높은 분야다. 미래에셋대우 리서치센터에 따르면 글로벌 5G 네트워크 시장 규모는 올해 31억2900만달러(약 3조7360억원)에서 2022년 188억1200만달러(약 22조4596억원)로 연평균 81.5%의 고성장이 예상된다. 5G가 전체 이동통신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026년이면 절반을 넘어설 전망이다. 

특성상 통신 장비는 안정성이 최우선으로 고려되기 때문에 이통사들이 한 번 계약한 공급사들을 쉽게 바꾸지 않는다. 100% 고객 맞춤형으로 제작돼 단가도 높다. 시장 선점이 중요한 이유다. 

이에 삼성전자는 통신 장비 사업을 담당하는 IM부문(IT·모바일) 네트워크 사업부 인력을 충원하며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정규 채용 시즌이 아님에도 자체적으로 채용 설명회를 여는가 하면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무선사업부 인재들을 네트워크 사업부로 배치하는 등의 노력도 하고 있다. 

지난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에서 삼성전자가 S10 5G 스마트폰을 선보였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 글로벌 휩쓰는 스마트폰...반도체 성장도 기대

삼성전자는 5G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폰과 반도체 사업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스마트폰에서는 발빠른 대응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선두를 달리는 중이다. 

지난달 한국에 이어 5월 16일 미국에 5G 스마트폰 갤럭시S10 5G를 출시했으며 다음달에는 유럽 8개국에 선보일 예정이다. LG전자, 화웨이, 샤오미 등 경쟁사들도 5G 스마트폰을 내놓고 있지만 선제적으로 시장 선점에 나서면서 LTE에 이어 5G에서도 스마트폰 시장 1위를 유지할 전망이다.  

반도체 시장은 장기적 계획으로 대응다. 지난해 말 슈퍼 호황기가 저물면서 침체기를 겪고 있지만, 5G 시대를 맞아 다양한 분야에 고성능 반도체가 다량 요구되면서 또 한 번의 큰 성장이 기대되기 때문이다. 현재는 스마트폰이 반도체 사업 성장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하고 있다. 

5G폰 전환에 따른 추가적인 반도체 시장 기회. [자료=IITP, JP모건]

JP모건에 따르면 플래그십 LTE폰과 5G폰의 반도체 구성 요소를 비교한 결과 5G폰에 사용된 전체 반도체 가격이 LTE폰 대비 최대 85%(~110달러) 증가한다. 이로 인한 반도체 추가 수익 규모는 올해 5억4000만달러에서 2021년 141억3000만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조성신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 수석연구원은 "5G 성능을 안정적으로 구현하기 위해서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나 통신 모뎀, 고용량 메모리 등이 필요하다"며 "이는 필연적으로 모바일 반도체 시장 확대로 연계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퀄컴에 뒤쳐진 삼성전자가 5G 모뎀 칩 시장에서 스마트폰 시장 지위를 가지고 지각변동을 일으킬 것이라는 분석도 내놨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5G 모뎀칩 점유율은 올해 7.5%에서 2023년 20.4%로 상승이 기대된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카메라 등에 탑재되는 이미지 센서 분야 에서도 시장 1위 소니를 잡겠다는 목표도 세웠다. 이를 위해 올 초 이미지 센서 전담 팀을 만들어 기술 개발과 영업에 매진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인공지능(AI), 자율주행차 등의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에서 주력인 메모리 반도체뿐 아니라 시스템 반도체에 대한 요구가 커질 것으로 보고 이 분야에 대폭 투자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2030년 시스템 반도체 분야 1위 달성을 위해 연구개발 및 생산시설 확충에 133조원을 투자하고 전문인력 1만500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sjh@newspim.com

팹리스와 소통하는 삼성...'3나노 반도체' 개발 키트 제공
삼성전자, 차량용반도체 공급할 수 있게 됐다
[반도체 비전 2030] 삼성, 비메모리도 1등 한다...133조 투자
[반도체비전 2030] '글로벌 1위' 이재용 프로젝트 시작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