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종합]미국, 車 관세 결정 6개월 연기…정부 "한국 면제 여부는 불분명"
한국경제 | 2019-06-17 00:30:10
미국, 車 관세 결정 6개월 연기…정부 "한국 면제 여부는 불분명&q
uot;

미국 백악관이 수입 자동차와 부품에 대한 관세 부과 결정을 6개월 연기하기로
한데 대해 정부는 한국이 면제 대상에 포함되는지는 분명치 않다는 입장을 밝
혔다.

당초 한국이 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될 것이라는 소식이 돈 가운데 발표문의
전체 기조는 한국에 비관적이지 않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김용래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차관보는 18일 미국 백악관 발표에 대한 1차 분석을
마친 뒤 "일단 액면 그대로 발표를 받아들이고 있다"며 "현재
미국이 관세부과를 6개월 연기한다는 부분과 한국이 면제 대상에 명시된 것도
아니라는 점만이 분명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부 외신에서 한국, 멕시코, 캐나다는 이번 관세 부과 대상에서 사
실상 제외된 것이라고도 하지만 아직 확실치 않다"면서 "시간을 두고
미국과 접촉해 최종 면제 여부를 파악해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백악관 발표문은 A4용지 약 4장 분량으로 미 상무부 보고서 등에 대한 15개 분
석 조항과 3개항의 결론 부분으로 구성돼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백악관 포고문을 통해 유럽연합(
EU)과 일본, 그 외 다른 나라로부터 수입되는 자동차와 부품에 대한 관세부과
결정을 180일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지만 한국을 명시하지는 않았다.

정부 당국은 미국의 정확한 의도와 포고문의 의미를 계속 면밀히 분석하면서 대
응 방안을 검토 중이다.

다른 산업부 관계자는 "포고문 해석 자체는 EU, 일본 등에 대해 관세 연기
가 맞고 큰 틀에서 한국, 캐나다, 멕시코까지 포함해 협상을 진행한다는 것으로
본다"며 "그러나 따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면에서 볼 때 한국을 EU나 일본과 동급에서 본 것은 아니다"고 평
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포고문에서 "재협상이 이뤄진 한미 협정과 최근에 서명한
미국·멕시코·캐나다협정(USMCA)도 고려했다"며 "이
협정이 시행될 경우 '국가안보 위협'에 대응하는데 도움이 될 것"
;이라고 언급했다.

이는 한국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 면제를 적시하지는 않았지만 한미FTA 개정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추후 관세 면제 대상으로 지정할 여지를 열어둔 것으로 해
석됐다.

블룸버그 통신도 이날 "트럼프 행정부와 재협상을 마무리한 캐나다와 멕시
코, 한국은 자동차 관세에 직면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시사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EU와 일본 만을 직접적으로 관세 연기 대상으로 언급한 점은 이번 무역확장법
232조의 적용 검토가 EU, 일본을 겨냥한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를 실어준다. 현
재 양자 무역협상을 진행 중인 EU, 일본을 압박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수입 자동차와 부품이 국가 안보를 해친다며 25% 관세
를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해왔다. 미 상무부는 지난 2월 무역확장법 232조에 의
거해 외국산 자동차 및 부품이 국가 안보에 위협인지 여부를 판단한 보고서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제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보고서 제출 후 90일째인 18일까
지 외국산 자동차 및 부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할지 여부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
었다.

이번 포고문에서도 자동차산업 연구개발(R&D)이 국가안보에 긴요하다면서 특히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혁신과 국방과의 상관성을 언급하며 수입 규제를 정당화
하는 논리를 폈다.

정부는 지난 2월 17일 미 상무부가 백악관에 '자동차 232조' 보고서를
제출한 이후 지난 석 달 동안 민관 합동으로 미국 정부와 의회 관계자 등을 상
대로 활발한 접촉을 하며 한국이 관세부과 대상에서 제외돼야 한다고 설득해 왔
다.

민관 사절단은 그동안 일관되게 한국이 트럼프 행정부 들어 FTA를 가장 먼저 개
정하면서 양국간 무역 불균형 문제를 상당 부분 해소하고 특히 자동차 이슈도
일단락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USMCA가 미 의회의 비준 절차를 남기고 있는 것과
는 달리 개정 한미FTA는 이미 올 초부터 발효된 상태이기도 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