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정연일의 원자재포커스] 희토류 탐구(8) MRI 촬영을 돕는 가돌리늄(Gd)
한국경제 | 2019-06-24 11:45:40
가돌리늄(Gd·원자번호 64)은 1880년 발견된 희토류 원소로, 사마륨(Sm)
을 제외하면 사람 이름을 따 명명한 유일한 희토류 원소다. 희토류 원소를 분석
하고 분리해내는 기술 분야를 처음 개척한 것으로 평가되는 핀란드 화학자 요한
가돌린을 기리기 위해 이름 붙여졌다.



가돌리늄은 희토류 원소 중 존재량이 비교적 많은 원소 중 하나다. 지각에서의
존재비는 약 4.5~6.4ppm(1ppm=0.0001%)이다. 가돌리늄이 처음 발견된 광석인
가돌리나이트에는 실제 그다지 많이 들어있지 않다. 다른 희토류 원소들과 마찬
가지로 모자나이트와 희토류광에서 주로 분리된다. 연간 생산량은 약 400이며,
주로 중국에서 생산되지만 인도 브라질 스리랑카 등에서도 소량 생산되고 있다
.



가장 중요한 용도는 의료 진단용 자기공명영상(MRI) 촬영에서 암 조직과 같은
이상 조직의 이미지를 선명하게 보이도록 하는 조영제의 재료다. 중성자를 잘
흡수하는 관계로 전자레인지(마이크로파 오븐)의 마이크로파 발생 소자, 원자
로와 중성자 투과검사법에서 중상자 차단제 등으로 활용된다. 컬러 TV의 녹색
형광체, 광자기 디스크의 기록 층, 자기 냉각 소자 등 여러 첨단 기술 분야에서
도 중요하게 사용된다.



정연일 기자 neil@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