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아베, 시진핑에 내년 봄 국빈방문 요청 방침
뉴스핌 | 2019-06-25 08:03:00
07/16 장마감
거래량
3,782
전일대비
-0.79%
시가총액
79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1,882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내년 봄 일본 방문을 요청할 방침이라고 25일 아사히신문이 전했다. 국빈 방문과 정상 간 왕래를 계속해 중일관계 개선 흐름을 굳히려는 생각이다. 

신문은 복수의 일본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아베 총리가 오는 27일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국빈방문을 요청할 것이라고 전했다. 시 주석은 27일 오후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오사카(大阪)를 방문해, 아베 총리와 1시간 정도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시 주석의 방일과 관련해선 지난 21일 쿵쉬안유(孔鉉佑) 주일 중국대사가 "계절이 좋은 시기에 실현되면 좋겠다"며 "예를 들면 벚꽃이 만개했을 때"라고 말한 바 있다. 

아베 총리는 지난해 10월 중국을 방문했을 때도 시 주석에게 방일을 요청했었다. 당초 일본정부는 올해 가을 방일하는 방안을 추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5월 국빈 방문이 정해지면서, 시 주석의 국빈 방문이 보류됐다는 보도가 전해지기도 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NHK 캡처]

kebjun@newspim.com

시진핑 첫 방일인데...“아베보다 트럼프와의 만남에 관심 쏠려”
[그래픽] 日 오사카 G20 전후 주요 외교 일정
G20은 美·中 독무대…무역회담·對北비핵화 물꼬 트기
G20 미·중 무역담판 앞두고 기대섞인 불안감 속 세계증시 혼조
"일본 측, 한국에 'G20 때 정상회담 곤란' 의사 전달"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